•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 친환경 6개사 '종로타워'서 협업 실험···'그린캠퍼스' 출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임직원 1200여명 종로타워로 옮겨 신사업 개발
SK "협업 시너지 높이기 위한 혁신적 실험 진행"

이미지 확대thumbanil

SK 그린캠퍼스 관계사 현황도. 인포그래픽 = SK그룹 제공

SK그룹에서 친환경 사업을 담당하는 6개 관계사가 서울 종로타워에 모여 협업 시너지를 높인다.

30일 SK그룹은 친환경 사업 인력 1200명과 역량을 한 데 모은 'SK그린캠퍼스(이하 그린캠퍼스)'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그린 캠퍼스는 SK그룹의 경영 방법론인 '공유 인프라'의 하나로, 참여 관계사들이 물리적 공간(건물)과 지식, 정보 등 유무형 자산을 공유하며 사업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 근무지는 종로타워로 해당 직원들은 내달 3일까지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다.

SK그룹은 관계사 간 경계를 허물고 상시 협업을 통해 미래 신사업 개발 등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국내 기업 최초의 혁신적 실험이라 강조했다.

참여 회사 중 SK E&S·SK에코플랜트·SK에너지 3개사는 환경사업 관련 조직이 사무실을 분사했으며, SK지오센트릭·SK온·SK임업 3사는 회사 전체가 그린 캠퍼스로 옮겨왔다.

SK 관계자는 "넷제로(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해 그룹 차원의 친환경 사업 역량을 극대화하고자 그린 캠퍼스를 만들었다"며 "친환경 사업 투자와 신사업 개발 등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SK는 2026년까지 미래 성장산업에 247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이 중 67조원을 친환경 산업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SK 관계사의 친환경 사업을 보면 ▲SK E&S는 재생에너지·수소·에너지솔루션 ▲ SK에코플랜트는 환경·신재생에너지 ▲ SK에너지는 친환경 에너지솔루션과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 SK지오센트릭은 플라스틱 재활용 및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 SK온은 전기차 배터리 및 ESS 개발 및 생산 ▲ SK임업은 산림을 통한 탄소상쇄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SK는 '그린 투게더(Green Together)'를 슬로건으로 정한 캠퍼스 내 관계사 구성원 간 교류가 활성화하면 사업개발 과정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신사업을 발굴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30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종로타워에서 출범한 'SK그린캠퍼스' 내 공유오피스 풍경. 사진=SK그룹 제공

캠퍼스 시설도 관계사와 구성원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공유'와 '자율' 기조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구성원들이 활발히 교류할 수 있도록 보안상 필수 구역을 제외한 모든 공간을 입주사 전체가 공유한다. 또 수평적인 소통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임원들의 고정 집무실을 없앴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메타버스에 올린 축하 동영상을 통해 "조직이나 연차 구분없이 누구라도 새로운 프로젝트를 이끌고, 원하는 사람들과 같이 일할 수 있는 캠퍼스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월 SK는 2027년까지 경기도 부천에 그룹 친환경 분야 연구개발(R&D) 인력과 역량을 모은 'SK그린테크노캠퍼스'(가칭) 설립 계획을 밝혔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