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머티리얼즈, 'SK스페셜티'로 사명변경···2025년 매출 1조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기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특수 가스 사업의 공고화
배터리 소재 및 웨트 케미칼 시장 진출···소재사업 역량 강화

thumbanil
SK머티리얼즈가 SK스페셜티로 사명을 변경하고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에 나선다.

SK스페셜티는 사명 변경과 함께 글로벌 탑티어 친환경 기업으로 도약한다고 30일 발표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사명 SK스페셜티는 사업 분야를 넓히며 차별화된 기술력과 구성원 역량 강화를 통해 동종업계 내 선도적 위치를 선점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를 위해 기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특수가스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에서 배터리 소재 진입 및 웨트 케미칼(Wet Chemical) 등 고부가가치 제품군으로 다채롭게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스페셜티는 이번 사명변경과 함께 구성원 대상 파이낸셜스토리 발표를 통해 새로운 브랜드의 지향점과 회사의 중장기 비전을 공유했다.

먼저 주력 사업인 스페셜티 가스(Specialty Gas) 분야에서 글로벌 생산량 1위인 삼불화질소 및 육불화텅스텐은 전방시장의 성장세에 맞춰 안정적인 수요와 원가 경쟁력을 기반으로 지속 성장을 견인한다.

또한 모노실란의 경우 차세대 배터리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실리콘 음극재의 핵심 소재로 가파른 시장 성장에 맞춰 생산량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고기능성 웨트 케미칼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웨트 케미칼은 반도체 공정에 사용되는 세정액 및 식각액으로 반도체 공정기술이 발전됨에 따라 수요도 급증하는 추세다. 이에 SK스페셜티는 웨트 케미칼 상용화를 위한 첨가제 기술과 초고순도 정제기술을 동시에 확보해 다양한 신규 제품군을 오는 2025년까지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반이 될 연구개발(R&D) 및 소재사업화 역량 강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특히 올해 개관한 첨단소재 세종캠퍼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소재에 대한 기초(선행) R&D, 제품개발 R&D 등을 통해 차세대 기술 확보에 매진한다.

또한 매년 SK스페셜티 매출의 최대 3%는 SHE(안전∙보건∙환경)에 투자된다. SK스페셜티는 앞선 2018년 460억을 투자해 공장 내 안전 설비와 작업 환경을 대대적으로 개선했다.

SK스페셜티는 안정적 수요 확보, 원가경쟁력 강화, 신규 포트폴리오 확대 등 지속적인 투자와 규모의 성장을 통해 지난해 기준 6000억원 중반 가량의 매출을 오는 2025년까지 1조원 이상으로 키우겠다는 목표다.

이 밖에 온실가스 및 환경 이슈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 SK스폐셜티는 오는 2023년까지 폐기물 재활용율 95% 이상을 실현하고 2030년까지 폐수재활용 100%는 물론 넷제로(Net Zero)와 RE100을 동시에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규원 SK스페셜티 사장은 "이번에 새롭게 변경된 사명은 지속가능한 스페셜티 가스 및 케미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회사의 장기적 비전과 포부를 담았다"며 "보다 진취적 목표 설정을 통해 현재의 위치에 안위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며 사회와 고객이 필요로 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