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캠코, 부산 남구 '스마트팜 5호점' 개관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캠코 제공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과 'BEF 스마트팜 5호점' 오픈을 지원했다고 24일 밝혔다.

스마트팜 5호점은 '부산 남구 감만동'에 위치한 주택가 인근의 유휴 국유지를 활용한 시설이다. 유휴 국유지 상에 냉동 컨테이너를 재활용한 시설을 설치하고, 고부가가치 작물인 저온성 표고버섯을 생산한다.

특히 5호점은 캠코가 관리하는 유휴 국유지를 도시농업시설로 탈바꿈해 가치와 활용도를 높인 첫 민간 협업 사례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캠코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BEF를 통한 지역사회 내 스마트 농업보급을 확대함으로써, ESG 혁신성장 방식의 생산·유통구조 촉진 등을 기대하고 있다.

5호점 운영을 맡은 '도시농사꾼' 전정욱 대표는 "스마트팜 부지 내 편의시설을 인근 주민에게 개방하고, 스마트팜 생산 보조인력 채용 시 지역주민을 우선하는 등 지역상생 증진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5호점은 민‧관‧공 협업을 통해 '유휴 국유재산을 활용한 첫 스마트팜'으로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캠코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BEF의 역량을 활용한 스마트팜 사업을 올 하반기 중 추가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