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폭발·화재사고' 에쓰오일, ESG 등급 강등되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사회(S)분야 강등 가능성...통합 등급에도 영향 줄 듯
등급 강등 시 '업계 최고 등급(A+) 타이틀 반납 불가피
모회사 아람코 의존도·고유가 기조 감안 신용등급 영향 제한적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10여 명의 사상자를 낸 폭발사고로 에쓰오일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등급 강등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근로 현장에서의 근로자 사망 사고는 ESG 등급 조정 이슈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등급 강등이 현실화 되면 에쓰오일은 'A+'의 국내 정유 업계 최고 타이틀에서 내려오게 될 전망이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19일 오후 8시 51분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오후 8시 51분께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알킬레이션(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 제조시설) 보수작업 및 시운전 중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사망 1명, 중상 4명, 경상 5명으로 총 10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용노동부는 당장 에쓰오일을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대상에 올렸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중대재해(사망산업재해 1명 등)를 일으킨 사업장의 경영책임자 등을 안전보건관리의무를 따져 형사처벌하는 법이다. 적용 대상은 50인 이상의 사업장으로, 에쓰오일 근로자 수는 2142명에 달한다.

사상자 발생은 명백한 중대재해에 해당하는 만큼 에쓰오일 ESG 등급에도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특히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부문 중 사회 부문의 등급 강등이 불가피하다.국내 ESG 평가 기관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근로 현장에서의 산업재해 등을 사회(S) 부문 평가에 반영하고 있다.

현재 에쓰오일의 ESG 통합 등급은 A+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에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선정, 2021 ESG 일반 기업 중 최우수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환경(E)부문 A, 사회(S)부문 A+, 지배구조(G)부문 A+으로, 사회(S)와 지배구조(G) 부문에서 가장 높은 등급을 부여 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사회(S) 부문 등급이 높았던 것은 에쓰오일이 그간 폭발·화재 사고 등에 대비해 나름의 안전 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에쓰오일은 지난 2018년 최고안전책임자(CSO: chief safety officer)를 도입하고, 안전관리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전사적인 안전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안전관리위원회는 전 사업장의 안전에 대한 정책 수립, 실행, 평가, 피드백이 제대로 되고 있는지 관리하고 각 조직에서 수행하고 있는 안전 업무를 지원한다. 에쓰오일은 이러한 안전 체계를 기반으로 작년 말 무재해 1000만인시(人時)를 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사고로 에쓰오일 안전 체계의 취약점이 드러나면서 사회(S) 부문 등급은 강등될 확률이 높아졌다. 등급 강등이 이뤄지면 에쓰오일의 사회(S) 부문 등급은 2016년부터 6년 간 이어온 업계 최고 타이틀을 반납하게 된다. 또한 2년 연속 유지한 통합 등급(A+')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에쓰오일의 ESG 등급 조정 시기는 빠르면 2분기 안으로, 늦어도 3분기 내에는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매 분기마다 등급을 조정해 발표하고 있다.

다만 ESG 등급 강등이 에쓰오일의 신용등급 하락으로 이어지진 않을 전망이다. 물론 공장 화재로 가동률이 낮아져 수익성이나 재무적 지표에 타격이 가해지면 신용등급 하락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에쓰오일의 경우 세계 시가총액 1위인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업체 아람코를 모기업으로 두고 있는 데다 최근 글로벌 고유가로 역대급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신용등급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장 화재 사고 직전이긴 하지만, 지난 19일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경우 에쓰오일의 국제 신용등급(BBB) 전망을 '긍정적'(Positive)으로 조정했다. 이는 단기 내 신용등급 상향 가능성이 높단 뜻이다. 한국 신용평가사들은 에쓰오일의 유효 신용등급을 AA(안정적)으로 부여하고 있다.

이승연 기자 lsy@

관련태그

#es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