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애플, 中서 아이폰 의존도 줄인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인도동남아 지역서 생산물량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팀 쿡 애플 CEO. 사진=애플 제공

아이폰 등 대표 제품 대부분을 중국에서 제조하고 있는 애플이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인도와 동남아시아에서 위탁생산 물량을 확대할 전망이다.

21일(현지 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이 일부 위탁 생산업체와 최근 중국의 코로나19 봉쇄령 등을 이유로 다른 지역에서의 생산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4월 "우리의 공급망은 전 세계적이기 때문에 어디에서나 애플 제품은 생산될 수 있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공급망 최적화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과 위탁 생산업체들은 타 지역 중 풍부한 노동력과 상대적으로 생산 비용이 저렴한 인도와 동남아시아를 눈여겨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재 중국에 본사를 둔 애플의 위탁 생산업체들은 중국과 인도의 외교, 경제적 갈등 등으로 인도 현지 공장 설립에 차질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WSJ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 제품 90% 이상이 중국에서 생산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며 "애플의 지나친 중국 의존은 미국과 중국 두 나라의 충돌과 갈등을 고려하면 잠재적 위험요소"라고 설명했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