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0분 예정이던 회동이 50분으로"...바이든과 정의선 첫 단독 환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바이든 대통령 방한 마지막 날, 정의선 회장과 환담
바이든 "정 회장이 2013년 함께 찍은 사진 보내줘 기뻐"
바이든 "정 회장 대규모 투자 결정, 실망 시키지 않을 것"
정 회장, 현지 사업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 부탁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22일 오전 11시 그랜트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회동을 가졌다. 이날 환담은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마지막 날 분주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정의선 회장과 별도로 회동해 국내외 이목이 집중됐다.

정의선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은 당초 10여분 정도로 예정됐지만, 환담과 언론 영어 스피치, 추가 환담 등이 이어지면서 총 50분 가량 진행됐다.

정 회장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현대차그룹의 전긴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투자 배경과 미국에서 추진 중인 미래 신사업 분야의 내용 및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담 직후 정의선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은 스피치 장소로 함께 이동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지난 2013년 방한 당시 정의선 회장과 만났고, 정 회장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보내줘 기뻤다며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정의선 회장은 스피치에서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건설에 투입하기로 한 55억 달러 외에 오는 2025년까지 현대차그룹이 미래 신사업 분야와 관련해 미국에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의 대미 전체 신규 투자는 100억 달러를 넘어서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신설 계획을 발표했으며, 로보틱스, 도심항공,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등 미래 신산업 주도권 경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의선 회장은 "미국에 진출한 지 40년이 된 현대차그룹이 단기간에 큰 성공을 거뒀지만, 이제 또다른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조지아주에 들어설 새로운 전기차 전용 공장은 미국 고객들을 위한 높은 품질의 전기차를 생산해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5년까지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미국 기업들과 로보틱스, 도심항공,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이 같은 투자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 높은 편의와 안전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0억 달러가 넘는 신규 투자로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하고 전 세계적 과제인 탄소중립에도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차량 중 무공해 친환경 차량의 비율을 40~50%까지 높이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 회장은 연설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은 물론 미래 산업을 선도하겠다는 현대차그룹의 의지에 기대감을 표출하고 투자 결정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의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투자를 통해 8000명 이상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며 "이런 투자를 통해 미국 국민과 근로자들에게 더 많은 경제적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미국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과도 맥락을 같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의선 회장이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전기차 충전소에도 투자할 계획이라고 했는데, 충전소들이 전국에 생기면 주변에 다른 사업장들도 생겨나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정의선 회장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이런 투자에 보답하기 위해 절대 실망시키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