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의선 "美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바이든 "땡큐 정의선"(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그룹, 대미투자 12조6000억 확대...바이든 "일자리 8100명 효과 기대"
韓 21조·美 13조 투자, 국내 연관산업 성장 및 부가가치 창출 기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미국에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산업 분야에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전일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기 위해 투자하겠다고 밝힌 55억 달러와 별개로, 현대차그룹의 대미투자 금액은 105억(12조 6000억원)으로 확대됐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약 20분 간 1대 1로 면담한 뒤 연설을 통해 이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미국에서 40년 넘게 1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지원해 온 자랑스러운 기업 시민"이라며 "조지아에 새로 짓는 공장은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 산업의 선두주자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기술에 대한 한미 협력을 강화하고자 2025년까지 로보틱스, 인공지능(AI) 등 미국에 50억 달러(약 6조 3000억원)를 추가 투자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편의와 안전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의 미국 총 투자액은 100억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국 소비자에게 현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편 탄소 중립 실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오는 2030년 전체 신차의 40~50%를 순수 전기차로 대체하려는 미국 정부의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정 회장에 이어 연설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모빌리티 변화에 참여하는 현대차그룹에 매우 고맙다"면서 "현대차그룹 투자에 감사와 환영의 뜻을 밝히며 "현대차의 투자는 미국에 81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그룹은 20일(현지 시각),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Bryan County) 지역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갈 예정으로 이 공장은 1183만 제곱미터(㎡) 부지 위에 연간 3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출 계획이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