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엔터, 북미 콘텐츠 공략 속도···자회사 타파스-래디쉬 합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존속법인 래디쉬...CEO에 김창원 대표

thumbanil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자회사 타파스미디어와 래디쉬미디어를 합병해 글로벌시장 공략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 양사 이사회를 거쳐 두 회사의 합병을 최종 결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존속법인은 래디쉬로 타파스미디어를 흡수하며 합병 비율은 래디쉬와 타파스가 각 1:18로 책정됐다.

8월 1일 합병기일을 목표로 타파스와 래디쉬는 새로운 합병 법인명에 대한 결정을 포함해 상세 합병절차를 밟아 나갈 계획이다. 새 합병법인의 CEO는 김창원 대표가 맡는다.

이번 합병은 타파스와 래디쉬가 북미에서 쌓아온 스토리 IP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창출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성장 동력을 극대화하려는 전략적 결정이다.

신규 합병 법인은 타파스와 래디쉬는 물론 래디쉬가 지난해 인수한 우시아월드까지 3개 플랫폼을 아우른다. 합병 이후에도 3개 서비스는 독립적으로 운영되지만, 이들을 화학적으로 결합하는 합병 법인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강력한 시너지를 내겠다는 비전이 담겼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타파스와 래디쉬 합병은 플랫폼 간의 단순한 결합을 넘어 북미 스토리텔링 산업의 진화를 이끌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북미 '삼각 편대'였던 타파스와 래디쉬, 우시아월드의 독보적 IP 역량과 글로벌에서 강력한 파워를 입증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한국 IP가 결합해 강력한 IP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지속적인 IP 성공사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합병이 북미 사업 성장을 가속화 시키는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3년내 글로벌 거래액 3배 성장, 북미 거래액 5천억원 달성' 이라는 목표를 가시화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