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외식 수요 회복' CJ프레시웨이, 1분기 영업익 3.4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CJ프레시웨이 양산 물류센터 전경.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0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7.1% 증가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56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 올랐고 당기순이익은 56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외식 경기 회복에 대비한 선제적인 상품 물량 확보, 핵심사업 중심의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이 주효했다는 게 회사 측 분석이다.

매출 성장은 식자재 유통과 단체급식 사업 부문에서 고르게 이뤄졌다.

부문 별로 살펴보면, 식자재 유통 사업 매출은 4345억원으로 전년 대비 64억원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외식 시장이 활기를 띠기 시작하면서 식자재 수요가 늘어났다. 고객사 사업 환경에 따라 맞춤형 상품과 부가 서비스를 제안하는 '밀·비즈니스 솔루션' 전략 추진, 그리고 키즈 및 실버 식자재 전문 브랜드인 '아이누리'와 '헬씨누리'의 지속적인 성장도 한몫했다.

단체급식 사업 매출은 급식 정상화에 따른 식수 증가와 수익성을 고려한 선별적 사업 수주를 통해 112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2.3% 증가했다. 1분기는 계절적 요인과 영업일 수 부족으로 전통적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산업체·오피스와 레저·컨세션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성장했다.

제조사업 매출은 176억원으로 전년 대비 5억원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억원 증가한 16억원을 기록했다. 가정간편식 시장 성장으로 자회사인 소스 전문 기업 송림푸드와 농산물 전처리 기업 제이팜스가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엔데믹 가시화로 개선되고 있는 사업 환경을 발판 삼아 외형 확장과 동시에 내실 다지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차별화된 사업 수주 전략 수립, 외식·급식 특화 및 독점 상품 개발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뿐만 아니라 미래 성장동력 마련을 위한 선진화된 콜드체인 물류 시스템 및 IT 인프라 투자, 디지털 전환 가속화, 비즈니스 모델 진화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ESG 경영도 한층 강화해 지난해 발족한 ESG 위원회를 중심으로 ESG 보고서 발간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정성필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는 "지난해 핵심사업 중심으로 체질 개선에 속도를 높인 결과가 좋은 실적으로 이어졌다"며, "하반기에도 경쟁우위 선점을 위한 기존 사업 성장은 물론, '푸드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초격차 역량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