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두 번 접고, 앞뒤로 접고" 삼성·LG, OLED 신기술 대거 공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년 만의 오프라인 행사 여는 SID '디스플레이 위크 2022' 참가
삼성D, 두 번 접는 '플렉스G' 등 새로운 슬라이더블 제품 전시
LGD, 360도 폴더블 OLED·차량용 34인치 커브드 P-OLED 공개
윤수영 LGD CTO '뉴노멀 시대와 디스플레이' 주제로 기조연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디스플레이의 혁신적인 플렉시블 OLED 제품으로 꾸며진 '플렉스 존(Flex Zone)' 모습.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SDI(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디스플레이 위크(Display Week) 2022'에 참가해 다양한 차세대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10~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리는 SID의 '디스플레이 위크'는 북미지역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다.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삼성, 폴더블 넘어 슬라이더블…모바일 혁신 이끈다 = 삼성디스플레이는 'Meet amazing techverse in Samsung Display'라는 주제로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전시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기술 중 하나는 '플렉스 OLED' 존에서 선보이는 새로운 폼팩터의 OLED 제품들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안으로 두 번 접는 '플렉스G', 안팎으로 두 번 접는 '플렉스S'를 비롯해 새로운 컨셉의 슬라이더블 제품을 전시한다.

특히 이번에 첫 선을 보이는 6.7형 슬라이더블 제품은 가로로 확장되는 기존 제품과 달리 위로 화면이 확장되는 형태로, 문서작업이나 웹서핑에 최적화된 컨셉이다. 12.4형 슬라이더블 제품 역시 올해 처음 공개되는 컨셉 제품으로, 가로 양방향으로 화면이 확장되는 타입이다. 이 제품은 8.1형 크기로 작게 만들어 휴대성을 높일 수도 있고 12.4인치까지 화면 크기를 확장해 영상을 감상하거나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도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게이밍용 폴더블 제품도 선보였다. 올해 'SID 2022'에서 처음 선보인 이 제품은 양쪽에 컨트롤러가 달려 있지만 반으로 접을 수 있어 게임 중에는 대화면으로 사용하다가 평소에는 스마트폰 크기로 휴대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기기를 수직으로 사용할 때는 상단에는 게임 화면을, 하단에는 컨트롤러를 구현해 다양한 게이밍 환경을 연출 가능하다.

또한 세계 최초로 240Hz 고 주사율의 노트북용 OLED 제품도 공개돼 게이밍을 즐기는 젊은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평이 예상된다.

이 밖에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말에 양산을 시작해 글로벌 고객사에 본격 공급을 시작한 QD디스플레이도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일반 관람객들에게 공개한다.

QD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퀀텀닷을 내재화한, 백라이트가 없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55, 65형 TV용 패널과 34형 모니터용 패널 등 3종의 제품을 선보인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위크 2022'에서 선보인 양방향으로 화면이 확장되는 '슬라이더블 와이드'. 사진=삼성디스플레이

◇LGD, 초대형·벤더블·폴더블·차량용 OLED 신기술 대거 공개 = LG디스플레이는 'OLED가 열어갈 새로운 미래'를 테마로 97인치 초대형 OLED.EX를 비롯해 벤더블 및 폴더블 OLED, 터치 내장형 대형 OLED, 세계 최대 차량용 P-OLED 등 다양한 신기술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전시장 입구에는 현존 OLED TV 패널 중 가장 큰 '97인치 OLED.EX'가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일반에 최초로 공개되는 97인치 OLED.EX는 초대형 사이즈와 초고화질 기술로 압도적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

'42인치 벤더블 OLED 게이밍 디스플레이'는 최대 1000R(반경 1000mm원의 휘어진 정도)까지 자유롭게 구부렸다 펼 수 있는 제품이다. TV를 볼 땐 평면으로, 게임을 할 땐 커브드 화면으로 사용 가능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새로운 OLED 기술도 선보인다. 이번에 최초로 공개하는 '8인치 360도 폴더블 OLED'는 단방향 폴딩보다 기술 난이도가 높은 양방향 폴딩을 실현해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앞뒤로 모두 접을 수 있다. 20만번 이상 접었다 펴도 내구성을 보장하는 모듈 구조와 접는 부분의 주름을 최소화하는 특수 폴딩 구조를 적용했다.

세계 최대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는 사용자가 태블릿, 노트북, 휴대용 모니터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디바이스 간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한다.

상업용 시장을 겨냥해 최초로 선보이는 'OLED 인터치(in-TOUCH)'와 '투명 OLED 인터치'는 대형 OLED에 특화된 기술로, 터치 전극을 패널 속에 내장해 얇은 두께와 뛰어난 화질을 유지하면서 고감도 터치를 구현한다.

신시장 창출을 위한 다양한 OLED 솔루션들도 전시한다. 단일 패널로는 세계 최대 크기인 '차량용 34인치 커브드 P-OLED'는 인체공학적 설계를 적용해 최대 800R 곡률로 운전자가 계기판, 네비게이션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주행 편의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AR(증강현실) 글래스용 0.42인치 'OLEDoS(OLED On Silicon)'는 반도체를 만드는 실리콘 웨이퍼에 OLED를 적용해 3500PPI(Pixels Per Inch)의 초고해상도로 더욱 실감나는 증강현실을 가능하게 한다.

한편,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부사장)는 'SID 2022' 개막식에서 '뉴노멀 시대와 디스플레이'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윤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 OLED의 차별적 고객가치와 기술 경쟁력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