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MB·이재용·김경수 사면 안 한다···靑 "공식 논의 없어"(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사면을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된다.

2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사면과 관련 국민 공감대를 살폈지만, 사면을 하지 않는 쪽으로 결정을 내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사면론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 공식적으로 사면과 관련해서는 논의된 바가 없다"고 연합뉴스와의 취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5일 문 대통령은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그분들의 사면이 사법 정의를 보완할 수 있을지, 사법정의에 부딪힐지 판단하는 것은 전적으로 국민의 몫이다. 국민의 지지나 공감대가 판단 기준"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경제계·종교계 등의 요청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경수 전 경남지사,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등이 사면 검토 대상에 올랐다.

한편 이날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달 29일부터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1012명을 대상으로 사면 찬반 의견을 물은 결과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찬성 응답은 40.4%, 반대 응답은 51.7%로 조사됐다.

사면 검토 대상으로 거론되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는 사면 찬성 28.8%, 반대 56.9%로 반대 의견이 찬성 의견의 2배에 달한다.

이런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는 응답자 68.8%가 찬성, 23.5%가 반대했다.

또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사면에는 찬성 30.5%, 반대 57.2%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