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GB금융, 1Q 순이익 1622억···전년比 31%↑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DGB금융지주가 올 1분기 1622억원의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1.3% 늘어난 수치다. 작년 8월부터 이어진 네 차례 기준금리 인상으로 그룹의 이자이익이 12.1% 증가한 반면, 대손충당금 전입액과 판매관리비는 안정적 수준에서 관리되면서 실적 기록을 세웠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의 1분기 순이익은 29.7% 증가한 1187억원으로 집계됐다. 높은 인플레이션에 따른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이자이익 증가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또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 DGB생명, DGB캐피탈 등의 합산 순이익도 34.2% 늘었다.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주식시장 침체 영향으로 브로커리지 수입이 감소하고, 채권금리 상승과 주가지수 하락으로 유가증권·파생상품 관련 실적이 부진했다. 다만 IB(기업금융)·PF(프로젝트파이낸싱) 부문의 높은 성장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냈다.

DGB캐피탈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총자산이 8.0% 증가한 가운데 건전성 지표를 포함한 각종 주요 지표들이 상당히 잘 관리되는 것으로 진단됐다.

DGB금융 관계자는 "올해는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동유럽 지정학적 리스크 등 시장 변동성이 심한 상황에서 철저한 리스크관리가 필요한 시기"라면서 "잠재적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점검해 나갈 것"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