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에너지솔루션, 1분기 영업익 2589억 '양호'···올해 매출 목표 19.2兆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올해 글로벌 배터리 시설에 약 7조 투자
수익성 개선·경쟁력 확보·품질 강화에 초점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에너지솔루션은 27일 오전 올해 1분기 실적 발표회를 열고 매출 4조3423억원, 영업이익 258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고, 직전분기보다는 2.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4.1% 감소한 반면, 전 분기 대비 242% 증가했다. 영업이익율은 6%를 기록했다.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CFO(전무)는 "원재료 가격 상승,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에 따른 부품 수급난 등 경영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 적지 않았다"면서도 "EV용 원통형 배터리 수요 견조, 주요 원자재 가격의 판가 연동을 통한 시장 영향 최소화, 공정 자동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 등을 바탕으로 시장 전망을 상회하는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글로벌 배터리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 투자에 약 7조원 수준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북미 지역 합작법인 및 단독 공장 신·증설과 중국 원통형 생산라인 증설 등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가 진행됨에 따라 전체 투자 예상 규모가 상승한 영향이다. 이 같은 투자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생산 능력을 올해 말 200GWh 수준에서 2025년 기준 520GWh까지 확대한다.

올해 매출 목표는 지난해 17조9000억원 대비 약 1조3000억원 늘어난 19조2000억원으로 설정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경영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들이 여전하지만, 주요 거래선 신차 출시 효과, EV용 원통형 배터리를 포함한 주요 제품 판매 확대 등으로 매출 목표를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수익성 개선 ▲제품 경쟁력 확보 ▲품질 역량 강화 등 올해 주요 실행 과제도 함께 발표했다.

우선 수익성 개선을 위해 메탈 수급 및 원자재 가격 변동 상황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주요 원재료 공급 업체들과 장기 공급 계약 및 전략적 지분 투자를 확대 진행해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함과 동시에 가격 경쟁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판가 연동 메탈 범위도 기존 리튬, 니켈, 코발트에서 구리, 알루미늄, 망간 등까지 확대 적용한다. 음극재, 전해액, 바인더, 분리막 등 비메탈 원재료의 경우에도 가격 상승 요인을 판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해 향후 리스크를 줄여나갈 예정이다.

글로벌 전 생산 거점에 자동화·정보화·지능화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작업을 통한 원가 절감과 제조 경쟁력 강화에도 속도를 높인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를 위해 ▲스마트팩토리 전문가 영입(CDO) 및 조직 강화 ▲디지털 트윈 역량 확보 및 구축 ▲해외 원격 지원 시스템 구축 및 고도화 작업 등을 추진 중이다.

근본 구조 개선을 통한 제품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파우치형 제품의 경우 열 확산 억제 팩 솔루션 확보, 코발트 프리(Cobalt free) 등 신규 소재 기반의 EV·ESS 제품 개발 등을 통한 안전성을 높이고 비용을 개선한다. 원통형 제품은 고용량 신규 폼팩터 제품을 개발해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품질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제품 강건 설계 및 공법 개선 등 주요 품질 과제 중점 추진 ▲공정별 전수 검사 시스템 도입 ▲원인 규명부터 고객 대응까지 일원화된 완결형 품질 조직 체계 구축 ▲화재 원인 분석·추적성 강화 및 인프라 투자 확대 등에 나설 계획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글로벌 경영 환경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제품 경쟁력 및 품질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고객이 신뢰하고 사랑하는 세계 최고의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