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AI연구원, 서울대와 '초거대 멀티모달 AI' 개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5일 'SNU-LG AI 리서치 센터' 제막식 개최
AI 핵심 기술 확보 위해 8개 공동 연구 과제 선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왼쪽부터)서울대 송준호 교수, 이경무 주임교수, 최해천 연구부총장, LG AI연구원 배경훈 원장, 서정연 인재육성위원장, 김승환 랩장이 25일 열린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 AI연구원 제공

LG AI연구원과 서울대학교 AI대학원이 공동으로 설립한 'SNU-LG AI 리서치 센터'가 초거대 AI 공동 연구에 속도를 낸다.

LG AI연구원은 지난 25일 'SNU-LG AI 리서치 센터' 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과 이경무 서울대 AI대학원 주임교수가 공동 센터장을 맡아 이끄는 리서치 센터는 국내 AI 인재 양성과 초거대 멀티모달 AI 연구를 위한 LG AI연구원과 서울대 AI대학원의 국내 첫 공동 연구 거점이다.

25일 열린 제막식에는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을 비롯한 LG AI연구원 관계자들과 최해천 서울대 연구부총장을 포함해 이경무 주임교수, 장병탁 AI연구원장 등 AI 연구를 이끌고 있는 서울대학교 교수진 11명이 참석해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최고 수준의 AI 연구 역량을 보유한 서울대와 함께 세상에 없던 새로운 AI 기술에 도전하고 멀티모달 AI 공동 연구를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초거대 AI 강자로 거듭남과 동시에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근 LG AI연구원과 서울대는 최신 AI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8개의 공동 연구 과제를 선정했다.

LG AI연구원과 이경무 주임교수가 공동으로 설정한 대표적인 연구주제는 한 장의 이미지나 짧은 길이의 영상만으로도 특정 인물의 전신 형상 및 움직임을 만들어 내는 3차원 생성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AI휴먼에 접목했을 때 강력한 시너지를 내게 된다.

예를 들어, LG가 지난 2월 뉴욕 패션 위크에서 선보인 AI 아티스트 '틸다'에 이 기술을 접목하면 메타버스 내에서 자유롭게 활동하는 틸다의 모습을 3D로 구현할 수 있다.

이 외에도 LG AI연구원과 서울대는 인간의 언어 학습 구조를 모사한 차세대 언어 모델, 멀티모달 AI 등을 함께 연구한다.

멀티모달 AI는 전 세계적으로 아직 초기 단계에 있는 연구로, 글로벌 초거대 멀티모달 AI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는 꼭 선점해야 하는 분야로 꼽힌다.

또한 양측은 다양한 산업에 바로 적용 가능한 AI 응용 기술과 함께 AI 상용화의 필수 요소로 꼽히는 AI 윤리 관련 편향성 및 형평성 연구를 진행한다.

한편, LG AI연구원은 글로벌 AI 리더십 확보를 위해 서울대와 공동 연구 외에도 미국 미시간대학교와 최신 AI 선행 연구,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와 신약과 신소개 후보물질 발굴을 위한 MI(Materials Informatics) 원천 기술 연구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 힘쓰고 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LG AI연구원

#A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