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르쌍쉐', 1분기 생산량 18년 만에 최소치 기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외국계 완성차 3사,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수급난 원인

이미지 확대thumbanil
올해 1분기 국내 외국계 완성차 3사(쌍용차, 한국GM, 르노코리아)의 생산량이 18년 만에 최소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수급난이 주된 원인으로 지목된다.

2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쌍용차와 한국GM, 르노코리아차 3사가 생산한 완성차는 총 12만336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2만5985대)에 비해 2.1% 감소했다. 이는 1분기 기준으로 2004년(12만210대)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1분기 내수 판매는 지난해 동기 대비 19.9% 감소한 3만4538대로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3만1848대) 이후 최소 기록이다.

쌍용차와 한국GM, 르노코리아차는 지난해 한 해에도 43만3960대를 생산하는 데 그쳐 전년 대비 24.7% 감소했다. 이는 르노코리아차(구 르노삼성차)가 출범하기도 전인 1994년(38만6882대)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었다.

3사의 연간 생산량은 2014~2017년 90만대 선에서 2019년 70만대 선까지 내려온 뒤 2020년에는 57만6270대까지 떨어지는 등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해 1분기와만 비교하면 한국GM만 30% 이상 줄었고, 쌍용차와 르노코리아차는 오히려 늘었다. 다만 이 두 회사의 경우 공장 가동 차질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이례적으로 생산량이 적었던 기저효과에 따른 것으로, 평년 1분기보다는 줄어든 상황이다.

올해도 지난해부터 이어진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중국의 상하이 봉쇄령까지 겹쳐 부품 수급 차질 현상이 더욱 심화해 외국계 완성차 3사의 경영난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특히 상하이 봉쇄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탓에 다음 달부터 자동차 부품 협력사들의 공장 가동 차질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부품 하나라도 빠지면 정상적인 생산이 어려운 자동차의 특성상 협력업체들이 공장을 돌리지 못하면 연쇄적인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