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키오스크' 시장 진출···"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시인성 높인 27형 터치스크린 AIT기술로 반응속도↑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저자세·저시력자 모드 지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전자, 셀프 주문 키오스크(Kiosk) 본격 출시.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무인으로 주문과 결제가 가능한 키오스크(Kiosk) 시장에 진출하며 상업용 디스플레이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LG전자는 셀프 주문 및 결제솔루션을 탑재한 LG키오스크(모델명: 27KC3J)를 이달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한국을 시작으로 연내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출시하는 한국에서는 무인솔루션 전문업체 한국전자금융㈜의 키오스크 전용 UX에 LG전자 자체 디자인을 더해 직관적이고 편리한 사용자환경을 구현했다. LG전자는 금융인프라기업인 나이스(NICE)그룹과 협업을 통해 LG 키오스크의 국내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키오스크는 보통 매장에 설치된 셀프 주문 키오스크의 22형, 24형 화면보다 큰 27형 터치스크린을 탑재했다.

터치스크린은 LCD 셀에 터치센서를 담은 AIT(Advanced In-cell Touch)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화면을 터치하는 곳과 센서가 반응하는 부분이 일치해 터치감과 반응속도가 뛰어나다.

LG키오스크는 IC/MST 방식 카드리더기, 영수증프린터, QR/바코드스캐너 등 다양한 결제방식을 지원한다. 고객은 필요에 따라 NFC 결제나 음성메뉴 안내용 키패드와 같은 추가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 또 매장 환경에 맞춰 전용 스탠드 액세서리와 결합해 설치할 수 있고, 주요 모듈을 서랍처럼 여닫을 수 있어 유지·관리가 편리하다.

LG전자는 비대면 수요가 점차 늘어남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접근성 문제를 제품 개발에 고려했다. 주요 메뉴를 화면 아래쪽에 배치한 저자세 모드와 시각장애인을 위한 저시력자 모드 등을 지원한다. 향후 전맹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메뉴 안내 등도 추가할 계획이다.

한국무역협회(KITA) 뉴욕지부에 따르면 셀프 주문, 금융서비스, 티켓팅 등을 포함한 키오스크 기기 세계 시장 규모는 지난 2020년 기준 176.3억 달러(한화 약 21조원)다. 이어 오는 2027년에 339.9억 달러(한화 약 41조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 전무는 "급변하는 비즈니스 현장 수요에 맞춰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