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하이닉스 10주년···박정호 "경쟁력 있는 파트너와 성장동력 발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태원 "세계 초우량 반도체 기업 도약" 축하 메시지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31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SK하이닉스 출범 10주년 행사에서 회사의 미래 성장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제공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31일 "국경과 산업의 벽을 넘어 경쟁력 있는 파트너라면 누구와도 힘을 합쳐 성장동력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SK하이닉스 출범 1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박 부회장은 '기존 틀을 깨는 초협력을 통한 솔루션 프로바이더(Solution Provider)로의 진화'를 회사의 미래 성장 방향성으로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현재의 메모리반도체 제조기업이라는 틀에 갇혀서는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제약이 있다"며 "앞으로는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을 넘어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마저 먼저 찾아 주도적으로 해결해주는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진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1조원 이상을 투자해 '개방형 혁신'을 지향하는 연구개발(R&D)센터를 미국 서부에 조성하겠다고 지난해 발표했다. 박 부회장은 "앞으로 미국에 지을 R&D 센터를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고수들과 협력하는 장(場)으로 키워가겠다"고 했다.

SK하이닉스는 2012년 3월 26일 '하이닉스반도체'에서 사명을 바꾸며 SK그룹 관계사로 출범한 지 10년을 맞았다.

기념식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박정호 부회장을 비롯해 곽노정 사장, 노종원 사장 등 50여 명은 현장에서 참석하고, 나머지 임직원들은 온라인 쌍방 소통 형식으로 참여했다.

이날 최태원 회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10년 전 불확실성을 딛고 지금 SK하이닉스는 세계 초우량 반도체 기업이 됐다"며 "이를 가능하게 해준 구성원 모두는 내 삶에 별과 같은 존재"라고 지난 10년의 소회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최태원

#박정호

#S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