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이차전지 중소·중견기업 R&D 돕는다··· 2000억원 펀드 조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부가 이차전지 분야 중소·중견기업에 투자하는 2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공동 출자하고 유망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 지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이차전지 연구개발(R&D) 혁신펀드' 결성식을 개최하고 이달 안으로 본격 투자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펀드는 정부 정책자금 300억원과 삼성SDI, SK온,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3사의 출자금 200억원, 기관투자자 등 민간출자 1500억원으로 구성됐다.

산업부는 당초 민간 투자 참여 규모를 300억원 수준으로 예상했으나 기관투자자 모집 과정에서 이차전지 산업에 관심이 쏠리며 총 1500억원이 조성됐다.

펀드 운용기간은 8년이며 이차전지 분야 유망 중소·중견기업의 지분에 투자한다.

투자 대상 기업은 기술잠재력 위주로 평가해 정하며, 기술 전문기관이 참여해 투자 검토와 기술 컨설팅을 지원한다.

총 30여개 기업에 기업당 50억∼100억원 규모로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부는 "규모는 작지만 유망한 기업이 펀드 자금을 통해 충분한 성장 기회를 확보할 수 있도록 장기간에 걸쳐 자금을 회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이날 결성식에서 "펀드를 계기로 우리의 이차전지 산업 경쟁력에 걸맞은 국내 소부장 생태계도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자금 투입만으로는 소부장 기업 육성에 한계가 있는 만큼 민간 금융기관 투자 참여, 기술전문기관의 투자 검토, 중소기업의 R&D 투자로 이어지는 이번 협력모델이 좋은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