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캐롯·한화·롯데손보 공동 '히어로손해사정' 설립···초대 대표에 이은 한화손보 부사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캐롯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등 손해보험사 3사가 국내 최초로 손해보험사 공동 대물 손해사정 법인을 설립한다. 대형사 위주인 자동차보험시장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캐롯-한화-롯데손해보험은 16일 손해보험사 공동 대물 손해사정 법인인 '히어로손해사정'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초대 대표이사는 한화손해보험의 이은 부사장이 내정됐다.

이은 대표 내정자는 한화손해보험에서 자동차부문장과 경영지원 실장, 한화토탈의 경영지원부문장을 역임하는 등 자동차 보험 및 인사·노무 전문가다.

손보 3사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체 보상서비스 역량을 히어로손해사정에 한데 모을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보상서비스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손해사정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디지털 손보사 캐롯을 1대 주주로 하여 보상서비스 혁신을 적극 추진하는데 뜻을 함께했다.

3사는 협력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급격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보다 유연하게 대처하고 고객서비스를 차별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히어로손해사정은 법인 설립과 영업인가 등 절차를 마무리하고 오는 4월 초 정식 출범한다. 출범 이후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보험금 산출 및 자동지급과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모빌리티 환경 변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해 고객서비스 차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히어로손해사정 관계자는 "그동안 업계의 노력으로 자동차 보험사들의 보상서비스 품질은 상향 표준화되었지만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은 중소형사들은 전국적인 보상 조직 운영 효율성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어 왔고, 변화하는 자동차산업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며 "히어로손해사정 출범을 통해 각 참여사는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보상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