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이노텍, 2030년까지 전력 100% 재생에너지 전환···2040년 탄소중립 달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외 사업장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업무차량 무공해차로 전면 교체

thumbanil
LG이노텍이 203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또 매립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기 위해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국내외 사업장으로 확대한다. 업무차량은 2030년까지 무공해차로 전면 교체한다.

LG이노텍은 204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최근 ESG위원회를 열고 이러한 추진 계획을 결의했다고 16일 밝혔다.

탄소중립은 기업이 배출한 만큼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대책을 세워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기후변화와 ESG경영이 산업계의 화두로 떠오르며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탄소중립을 추진하고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탄소중립에 나선 것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온실가스 저감에 앞장서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힘을 보태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40 탄소중립 추진계획'에는 탄소중립을 위한 연도별 목표와 세부 추진전략이 포함됐다. LG이노텍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30년까지 사용 전력을 모두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2040년에는 탄소배출을 제로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내 사업장은 태양광 발전 설비 도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재생에너지 발전 업체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전력거래계약(PPA)', 한국전력에 추가 요금을 내고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공급받는 '녹색프리미엄' 제도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실제 LG이노텍이 올해 녹색프리미엄으로 공급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총 192GW(기가와트)로, 약 6만5천 가구가 연간 사용하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국내를 비롯해 베트남 등 해외 생산시설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PPA나 재생에너지 사용 인증서 등 국가별 제도를 적극 활용하는 것은 물론, 태양광 발전 설비 도입도 빠르게 추진한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경영활동 전반에 걸쳐 환경영향 최소화를 위한 투자와 기술 도입을 적극 확대해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LG이노텍

#정철동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