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네트웍스, 최신원 전 회장 '長男' 최성환 사내이사 선임···경영승계 시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달 29일 주주총회서 확정
3세 경영체제 전환 공식화
이호정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이미지 확대thumbanil
SK네트웍스가 최신원 전 회장의 장남 최성환 사업총괄을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사실상 경영 승계를 공식화한 행보로 해석된다.

SK네트웍스는 최 사업총괄의 사내이사 선임 의안을 담은 정기주주총회 소집 결의를 11일 공시했다. 주총은 오는 29일 열린다. 최 총괄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조카다. 1981년생으로 SKC와 SK㈜를 거쳐 2019년부터 SK네트웍스에서 근무하고 있다.

최 사업총괄은 1981년생으로 2009년 SKC 전략기획실에 입사하며 일찌감치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이후 SKC 회장실 임원, SK㈜ 사업지원담당, BM혁신실 임원 등을 거쳐 2019년 SK네트웍스 전략기획실장으로 이동했다.

SKC에 이어 SK네트웍스에서도 아버지인 최신원 전 회장과 손발을 맞추는 동시에 최 사업총괄은 지분 매입에도 공을 들여 지난해부터 SK네트웍스의 지분을 매입해 현재 1.89%를 보유 중이다. 

이번 주총에서 최대주주 SK의 반대가 없다면 SK네트웍스는 본격적인 최성환의 3세 경영 체재로 전환된다. SK의 최대주주는 최태원 회장이다.

SK네트웍스 측은 "최 사업총괄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미래 유망 영역에 대한 초기 투자를 이끌었다"며 "블록체인 사업을 회사의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키워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이호정 신성장추진본부장을 SK렌터카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기술 중심 성장 방향을 구체화 하는 등 전략적 의사 결정에 참여하도록 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