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네트웍스, 블록체인 스타트업 '블록오디세이'에 108억 투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원희 SK네트웍스 블록체인사업부장(왼쪽)이 연창학 블록오디세이 대표이사와 투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제공

SK네트웍스가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블록오디세이'와 손잡고 미래 성장을 위한 블록체인 사업 확대에 나선다.

SK네트웍스는 블록체인 및 대체불가능토큰(NFT) 솔루션 기업 블록오디세이가 기술 개발, 시장 확대를 위해 새롭게 조성하는 '시리즈 A' 라운드 등에 108억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전략적 투자자(SI)로서 최대 규모로 참여하는 SK네트웍스는 블록오디세이 전체 지분의 10%를 확보할 예정이다.

블록오디세이는 블록체인 기반 물류 솔루션 및 NFT 발행 플랫폼 기업이다. 국내 최초로 리눅스 오픈 소스 기반의 '하이퍼레저 소투스'를 상용화한 블록체인 정품인증 솔루션 '스캐너스'를 선보였다. 이를 통해 복제 불가 보안 QR코드를 발행, 물류 유통 단계별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추적을 할 수 있는 기술을 구현했다. 이 기술을 활용해 2019년부터 산업부가 주관하는 국가 유통 블록체인 구축 3개년 R&D 사업의 핵심 개발사로 참여하고 있다.

또 NFT 발행 서비스 '레비츄'로 명품, 부동산 등 희소성 높은 실물 자산에 대한 디지털 소유권 발행∙조회∙거래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를 바탕으로 다수의 유통∙물류 기업 및 금융사, 명품 거래 운영 업체들을 고객으로 두고 있다. 블록오디세이는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정기 조직 개편과 신년사를 통해 '사업형 투자회사'로 전환 속도를 높이고 블록체인 사업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해온 SK네트웍스는 비즈니스 혁신 및 신규 성장 동력 발굴을 목적으로 금번 투자에 참여했다. 특히 블록체인 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업 네트웍을 강화하고, SK네트웍스 계열사를 비롯한 그룹 내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시너지를 창출하는 게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블록오디세이의 기술을 접목해 고객 DB 체계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물류 인프라 관리 혁신 등을 도모하겠다는 구상이다.

양사는 앞으로 정기 협의체를 운영해 산업 동향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블록체인 기술 기반 신규 사업 기회를 모색하며 협업 및 시너지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공동 사업 모델 구체화 시 조인트 벤처(VC)를 설립하는 등 전략적 파트너십의 강도를 더해갈 방침이다.

이원희 SK네트웍스 블록체인사업부장은 "전세계적으로 급성장 중인 블록체인과 NFT 시장에서 실물경제와 연계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지닌 파트너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는 투자"라며 "기존 및 신규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적극 추진하고 양사 공동의 사업 기회를 모색해 나가는 동시에, 우리의 블록체인 사업 역량과 핵심 기술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