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서울지역’ 공약···“대구모 주택 공급, 지하철·도로 지하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1일 서울지역 공약 발표···‘부동산·교통·균형발전’ 초점
주택 공급 규모·지역 등 구체적 내용은 별도 발표
“부동산 문제로 많이 고통···실망하신 점 사과”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목적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논의를 위한 여야 모든 대선 후보 간 긴급 회동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규모 주택 공급과 지하철 일부 지상 구간의 단계적 지하화, 지역 특성화 개발을 골자로 한 서울 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다만 이 후보는 주택 고급 물량과 지역, 방식은 수일 내 추가로 발표하기로 했다.

이 후보는 21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역사한옥박물관에서 이러한 내용의 서울 지역 7대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의 서울 지역 공약은 대규모 주택 공급과 교통 환경 개선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 후보는 우선 서울 시민들의 주거 안정을 제1 목표로 삼고 대규모 주택 공급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공급 규모와 방식을 비롯한 구체적인 방안은 며칠 내 별도로 발표하기로 했다.

공약 발표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이 후보는 “사실 주택 공급 방안은 어젯밤 내용이 다 정리가 됐다”면서도 “제가 부족하다 추가하자고 얘기를 해서 몇 곳을 추가하느라고 (발표를) 미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 수도권에서 ‘아니 이렇게까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물량 공급에 대해서는 더 이상 걱정하지 않을 수준으로 만들자라는 생각에 좀 더 확보하기 위해서 미뤘다”며 설명했다.

‘김포공항 이전 부지 대규모 주택 공급 추진’을 반대하는 서울 지역 의원들 설득이 남았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하기는 어렵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김포공항 문제나 또는 서울공항 문제, 용산공원 문제 또 그린벨트 훼손 문제 등에 대해 매우 의견이 다양할 수 있다”며 “이견들이 내부적으로 있는 게 사실이고 국민과 서울 수도권 우리 시민들의 의견도 살짝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약간의 조정으로 필요한 건 사실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지상 철도와 도로 지하화로 교통 혼잡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사람은 지상, 차량은 지하’라는 대원칙 아래 '지하철 1·2·4호선, 경의선과 중앙선, GTX-C 지상 구간을 단계적으로 지하화하고,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 구간의 지하화를 추진하겠다고 제시했다. 착공을 앞두고 있는 동부간선도로의 지하화의 속도도 강조했다.

아울러 지하철 4·6·7호선의 급행 노선 건설 추진과 현재 추진되고 있는 GTX-A, 서울시청에서 상명대와 은평구를 지나는 신분당선의 연장선 건설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전철 동북선의 조기 완공, 면목선과 강북횡단선 추진의 지원도 약속했다.

1인 가구를 위한 맞춤형 행정서비스 강화 계획도 밝혔다. 이 후보는 “긴급자금 대출, 개인 건강검진, 여성 안심귀가, 독거 어르신 돌봄과 같은 든든한 생활 안전망을 내실 있게 제공하겠다”며 “원룸·오피스텔·다가구·다세대 주택 거주 시민을 위해 불투명한 관리비와 불공정한 임대차 계약, 불법 건축물 등 불공정 행위가 근절되도록 서울시와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했다.

서울 내 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각 지역의 특성화 개발 계획도 내놨다. 이 후보는 “관악·구로 스타트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가산·구로 중소기업의 제품화 능력, 마곡지구의 대기업 연구기관을 서울 서남부권을 관통하는 연구창업벨트로 연결해 새로운 지식산업지구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은평구에 위치한 서울혁신파크를 서울의 새로운 지식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또 “금융중심지인 여의도를 아시아의 금융허브로 발전시키겠다”며 “범정부 국제금융 유치단을 구성해 세계적인 금융 자본과 인재가 서울로 모이게 하겠다. 글로벌 금융, 핀테크, 빅테크가 융합하는 미래금융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했다.

전날 발표했던 문화예술인 정책과 관련해서는 상암 DMC 일대에 방송·문화 콘텐츠 산업과 게임 산업 인프라 확충과 강남·성수 K-POP 인프라 확대, 창동 K-POP 전용 극장 서울 아레나 조기 완공 등도 제시했다.

탄소 중립 생태 도시 서울을 위해서는 버스·택시 등 친환경 자동차 및 충전 인프라 확충, 1인용 모빌리티 인프라 확충, 2030년까지 배달 이륜차의 전기차 전면 전환 용산공원 조성 추진 등을 다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공약 발표에 앞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등 돌린 서울 민심을 되돌리기 위해 이 후보와 자리에 함께한 서울 지역구 의원들과 함께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부동산 문제로 많이 고통받으시고 또 우리 더불어민주당 기대에 못 미친 점에 대해서 많이 실망하신 것 같다”며 “국민 기대에 우리가 180석이라는 압도적 다수 권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러운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는 점에 대해서 이 자리에서 함께 사과의 인사를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