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지속 혁신 주문한 신동빈···“고객·시장 창출에 투자 집중하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인재개발원서 올해 첫 VCM 주재
그룹 경영계획 및 사업전략 논의
‘인재 육성·조직문화’ 혁신 등 강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롯데는 20일 롯데개발인재원 오산캠퍼스에서 개원 행사를 갖고 상반기 VCM을 열었다. 롯데는 20일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경기도 오산시) 개원 행사를 진행했다. (왼쪽부터)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이영구 롯데 식품군 총괄대표, 김교현 롯데 화학군 총괄대표, 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 신동빈 롯데 회장, 백주환 캐논코리아 사원(신입사원 대표),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김상현 롯데 유통군 총괄대표, 안세진 롯데 호텔군 총괄대표. 사진=롯데지주 제공

“하면 좋은 일보단 반드시 해야 할 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실행해달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올해 첫 상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옛 사장단회의)을 주재하고 기업가치 상승을 위한 전략과 과제 해결을 주문했다.

이날 VCM은 잠실 월드타워가 아닌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에서 열렸다. 신 회장과 송용덕·이동우 롯데지주 대표를 비롯해 각 사업군 총괄대표, 계열사 대표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경영계획 및 사업전략을 논의했다.

주제는 ‘롯데, 새로운 혁신’이었다. 신 회장이 이날 던진 화두는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투자다. 신 회장은 “역량 있는 회사,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회사를 만드는 데에는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를 위해 신사업을 위한 연구개발(R&D) 및 디지털 전환 등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와 함께 인재 육성에도 장기적인 관점으로 투자가 필요하다고 했다.

신 회장은 “시대의 변화를 읽고 미래지향적인 경영을 통해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에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며 “항상 새로운 고객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를 우선순위에 두고 생각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인재 육성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는 것,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투자, 사회적으로 선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동안 생각해왔던 성과의 개념도 바꾸겠다. 과거처럼 매출과 이익이 전년 대비 개선됐다고 해서 만족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혁신을 위한 리더십도 강조했다. 신 회장은 롯데의 ‘순혈주의’ 등 낡은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시도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여러분은 일방향적 소통을 하는 경영자입니까? 아니면 조직원의 공감을 중시하는 경영자입니까?”라고 물으며 리더가 갖춰야 할 세 가지 힘을 제시했다.

신 회장은 “어렵더라도 미래를 이해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낼 수 있는 통찰력, 아무도 가본 적 없는 길이더라도 과감하게 발을 디딜 수 있는 결단력, 목표 지점까지 모든 직원들을 이끌고 전력을 다하는 강력한 추진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신 회장은 “하면 좋은 일보다는 반드시 해야할 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실행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일하는 것이 가장 쉽지만, 그렇게 해서는 우리가 꿈꾸는 미래를 만들 수 없다”며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고 혁신의 롯데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신 회장을 비롯한 그룹 수뇌부는 이날 VCM에 앞서 롯데인재개발원 개원식을 갖고 혁신 인재 육성 의지를 내비쳤다. 롯데는 1900억원을 들여 인재개발원의 연면적을 기존보다 세 배 늘리는 등 29년만에 리뉴얼했다.

신지훈 기자 gamja@newsway.co.kr

관련태그

#롯데

#신동빈

#VC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