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청년 사회복지사 만나 “단일 임금 체계로 처우 개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사회복지사협회 간담회 참석···“종사자 역량 강화·치유, 회복 지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서울 영등포구 사회복지사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청년 사회복지사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청년 사회복지사들을 만나 처우 개선을 위해 단일 임금 체계를 단계적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와 함께 사회복지사 등의 여가를 위한 ‘사회복지 연수원’ 설치도 약속했다.

윤 후보는 18일 서울 영등포구 사회복지사협회에서 청년 사회복지사들과 간담회를 열고 업계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복지가 현금 지원 보다는 사회 서비스 복지로서, 일자리도 창출해나가고 성장과 복지가 투트랙으로 지속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특히 “사회복지사들이 공공기관, 기업에 소속돼 일하는데 일은 같아도 기관마다 재정 여건에 따라 처우는 천차만별인 시스템은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일 노동에 대해선 같은 처우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사회복지 시설 종사자들 간에는 사업 유형별·지역별·소관 부처별 임금이 다르다. 다수가 보건복지부의 ‘사회복지 시설 종사자 인건비 가이드 라인’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윤 후보의 지적이다.

당 선거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아동과 장애인·노인 등 사회복지 시설에서 일하는 5년차 사회복지사의 임금은 인건비 가이드 라인 대비 78%~97% 수준이다. 10년차가 되면 가이드 라인 대비 최하 57%에 이르고 있어 급여 처우가 낮다.

그는 간담회 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도 “사회복지 종사자 간 임금 격차에 따른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고 낮은 급여 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라며 “현행 국고 지원 시설과 지방 이양 시설의 개별 인건비 가이드 라인을 일원화하고, 이를 복지부 가이드 라인에 따르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사회복지사가 감정 노동 뿐 아니라 위험하고 폭력적인 근무 환경에 노출돼 있다”며 신변 안전과 인권 보호, 폭력에 대한 피해 구제가 실효적으로 이뤄지도록 현행 사회복지사법 등에 제도적 장치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사회복지사 등의 여가를 위한 ‘사회복지 연수원’ 설치도 약속했다. 그는 “지역별 유휴 시설 등을 사회복지 연수원으로 활용해 종사자의 역량 강화와 치유, 회복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