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화재·DB손해보험 등 일부 보험사 대출문 열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삼성생명·KB손해보험·동양생명은 재개 시점 저울질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시내 한 은행 대출창구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등 일부 보험사가 대출을 재개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지난 3일 신규 주택담보대출 판매를 재개했다. 앞서 삼성화재는 지난해 대출 총량 목표치를 지키기 위해 지난 11월과 12월 신규 주담대를 중단했다.

DB손해보험도 올해 들어 주담대 판매를 다시 시작했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대폭 축소했던 대출 한도 정상화를 검토 중이며, KB손해보험은 주담대와 주식매입자금 대출 재개 시기를 논의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부동산(오피스텔) 담보 대출을 중단했던 동양생명 역시 대출 재개 시점을 검토 중이다.

보험사들은 올해 대출을 재개하는 동시에 지난해와 같은 대출 중단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월별·분기별 대출 한도를 정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계 부채 관리에 강한 의지를 피력하고 있어, 대출 한도 초과 시 강한 제재를 받을 우려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올해 가계 부책의 총량 관리를 바탕으로 시스템 관리도 강화해 가계 부채 증가세를 4~5%대로 정상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일부 보험사가 대출을 재개했지만 가계 대출 총량 규제 등 영향으로 지난해만큼 대출 규모가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