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주참사’ 두 번이나 낸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물러나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7일 용산아이파크몰서 대국민 사과
“회장 물러나도 대주주 책무는 다할 것”
“화정 아이파크, 완전 철거나 재시공까지 고려”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입장발표.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17일 오전 정몽규(가운데)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사옥에서 광주 아파트신축공사장 외벽붕괴사고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하는 기자회견에서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7개월 사이에 두 번이나 광주에서 대형 붕괴 사고를 낸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사퇴키로 했다.

정몽규 회장은 17일 용산아이파크몰에서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사죄드린다"라며 대국민 사과를 하고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라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또 정 회장은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도 대주주로서의 책무는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2018년 그룹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으며, 주요 사안에 대해 의사결정을 내리는 실질적인 경영자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정 회장이 지주사인 HDC 대표이사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건설사 경영도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 등이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정 회장은 "광주 화정아이파크는 이제부터라도 안전 문제와 관련해서 염려없게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 안전 보증을 30년 연한까지 늘리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 화정아이파크는 완전 철거나 현재 재시공까지 고려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실종자 6명 중 1명이 숨진 채 발견되고 나머지 실종자에 대한 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