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실손 폭등 속 일부 보험사 종합보험료 5~7% 인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올해 실손 의료보험료를 크게 올린 보험사들 가운데 일부 보험사들이 종합보험료를 인하했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DB손해보험과 NH손해보험이 이달 초 주요 판매상품인 종합보험과 자녀보험의 예정이율을 기존 대비 0.25%포인트 인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예정이율은 계약자에게 약정된 보험금을 지급하기 위해 매달 부과해야 할 보험료를 산출하는 데 필요한 할인율이다. 일반적으로 예정이율을 0.25%P 올리면, 보험료는 5~7% 인하된다.

그동안 보험업계에서는 예정이율의 인상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었다.

통상 예정이율은 회계 변경 기준월인 4월에 일괄적으로 반영했으나, DB손해보험 등은 이례적으로 1월에 일부 보험상품 예정이율 인상을 단행했다.

현재 가장 인기 있는 ‘무해지 50% 환급형’ 종합보험은 50세 남성의 업계 평균 보험료가 8만3000원이다. 그러나 이번 인하 조치에 따라 DB손해보험이 7만7000원으로 가장 저렴해졌고 NH손해보험이 8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자녀보험도 10세 남아의 경우 업계 평균이 2만7000원인 반면 DB손해보험은 2만2000원으로 업계 최저가로 내려갔다.

한편,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1세대' 구(舊)실손보험(2009년 9월까지 판매)과 '2세대' 표준화실손보험(2009년 10월∼2017년 3월 판매) 보험료가 올해 평균 16% 인상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올해 보험사들을 대상으로 불완전 판매 금지와 더불어 보험료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