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순직 소방관 영결식 참석한 문 대통령···의전없이 눈물의 애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슬픔에 잠긴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 전한다”
이흥교 소방청장에 재발 방지 대책, 소방대응체계 정비 지시
탁현민 의전비서관, SNS로 당시 상황 전달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엄수된 경기도 순직 소방공무원 영결식에서 고인의 동료 소방관의 조사를 듣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오전 9시 30분 평택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거행된 평택 물류창고 화재현장 순직 소방관 합동 영결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헌화 및 분향 순서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헌화와 분향 후, 국민을 대표해 위로를 전한다며 유가족에게 조의를 표했다.

특히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영결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에 대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엄수된 경기도 순직 소방공무원 영결식에서 운구행렬을 향해 묵념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탁 비서관은 “늦은 밤, 아니 오늘 새벽 지시를 받았다”며 “평택 화재 순직 소방관 영결식에 참석하시겠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으로서라기 보다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가는 것이니 별도의 의전이나 형식을 갖추려 말고 영결식 참석자 이상으로 준비하지 말라는 말씀과 함께였다”고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조사는 어떻게 하시겠나’라는 탁 비서관의 물음에 “조사 없이 그저 순서가 허락하면 헌화와 분향 정도로”라고 답했다.

탁 비서관은 “영결식장에 도착한 대통령은 별도의 소개 없이 열의 뒷자리에 서서 운구와 유족들을 맞이하셨고 동료들의 조사를 경청하셨고 유족들의 헌화와 분향을 지켜보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모든 식순의 마지막에서야 일어나셔서 홀로 분향하시고 유족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드렸다. 그리고 운구 행렬의 뒤를 따르는 유족들과 함께 나란히 걸음을 옮기시면서 세 분 소방관의 마지막을 함께 하셨다”고 덧붙였다.

탁 비서관은 “조사 한마디 하지 않으신 그 2시간 동안 대통령은 어떤 생각을 하셨는지는 모르겠으나 내려 쓰지도 않은 마스크를 자꾸 밀어올리며 눈물을 찍어내던 모습을 나는 조용히 보았다”고 말했다.

또한 “영구차가 떠나기 전 20여 분 동안 순직소방관들의 동료들과 함께 겨울 바람 맞으며 서 계신 대통령의 모습이, 나는 추웠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살려서 돌아오라, 그리고 살아서 돌아오라’, 지난 소방의 날, 대통령이 소방관들에게 했던 말씀이 자꾸만 생각난다”며 “세 소방관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한편, 고 조우찬 소방사의 부친은 문 대통령에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시 15분경 순직 소방관의 마지막 운구차량이 떠날 때까지 함께하며 배웅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흥교 소방청장에 재발 방지 대책과 소방대응체계 정비를 지시했으며, 장의위원장인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에 공사 현장의 위험물질 관리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