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작년 매출 ‘역대 최대’ 74조7000억원···‘가전명가’ 입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연간 매출액 사상 처음으로 70조원 돌파
영업익 3조8677억원···2020년 대비 1.0% 감소
4분기 영업익 21% 급감···물류비 증가 영향
올해 전망도 긍정적···전장부문 흑자전환 기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전자가 지난해 생활가전 판매 호조에 힘입어 매출액이 사상 처음으로 70조원을 돌파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잠정 연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간 매출액 74조7219억원, 영업이익 3조8677억원을 달성했다고 7일 공시했다. 2020년 대비 매출액은 28.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0% 감소했다.

매출액은 증권가 전망치였던 매출액 73조7031억원 대비 1.38% 높았으나 영업이익은 전망치 4조97억원을 소폭 하회했다.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1조89억원, 6816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역대 분기 가운데 최대이며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했다. 분기 사상 20조원을 돌파한 것도 작년 4분기가 처음이다. 단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0% 급감했다.

4분기 영업이익 감소는 물류비, 원재료 가격 등 비용 상승 요인에 영향을 받았은 것으로 분석된다.

LG전자는 4분기 잠정실적과 관련해 “북미를 중심으로 한 해외시장의 성장세에 힘입어 생활가전 사업의 매출은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고 시장 지위 또한 향상됐다”며 “단 최근의 원재료 가격 상승 및 물류비 등의 급격한 비용증가 영향으로 수익성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TV 부문도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군이 성수기 판매로 전년 동기 대비 견조한 매출 성장세를 유지했다.

기대를 모았던 전장부문은 수익성 개선 차질로 4분기 흑자전환 달성에 실패했다.

LG전자 측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완성차 업체의 생산차질은 3분기를 지나면서 개선 추세이나 여전히 전장부품 공급에 영향을 미치면서 매출규모가 전년 동기 및 전분기 대비 모두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사업부문별 매출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74조원 이상의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업계에서는 지난해 LG전자 생활가전 매출이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제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월풀은 작년 3분기 누적 매출액 기준 LG전자 대비 2조원 넘게 뒤쳐져 있었다.

올해 전망도 긍정적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매출액 76조3912억원, 영업이익 4조9833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적자상태의 전장사업의 경우 차량용 반도체 수급 현황이 개선되며 기존 이연 매출의 해소와 추가 주문 확보를 통해 매출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가전에서 신제품 출시 및 신가전, 프리미엄 비중을 확대하며 믹스효과가 지속될 것”이라며 “지난해 원재료 가격 상승 부담을 올해 상반기 신제품 출시로 상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LG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