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년사]권영수 LG엔솔 부회장 “‘권영수님’이라 불러 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조직문화 혁신 방안’ 발표
구성원 호칭 ‘님’으로 통일
완전 탄력근무제 전면 도입

thumbanil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사진>은 2022년 임인년 새해 시작과 함께 임직원들에게 “앞으로 제게 편하게 ‘권영수님’이라고 불러 줬으면 한다”며 대대적인 조직문화 혁신을 선언했다.

권 부회장은 3일 신년 영상메시지를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고 나아가 사랑받는 기업이 되는 것이 우리의 목표이며, 회사의 가장 중요한 고객의 바로 임직원 여러분이다. 임직원들이 출근하고 싶은 회사, 일하기 좋은 회사가 되도록 더욱 힘써 도울 것”이라며 ‘조직문화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권 부회장은 조직문화 혁신 방안의 6대 주제로 ▲핵심에 집중하는 보고·회의 문화 ▲성과에 집중하는 자율근무 문화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위한 수평 문화 ▲감사와 칭찬이 넘치는 긍정 문화 ▲임직원의 건강 및 심리를 관리하는 즐거운 직장 활동 ▲이웃 나눔 문화를 제시했다.

이번 방안은 권 부회장이 대표이사 취임 이후 두 달여간 임직원들과 직접 소통하며 취합한 건의사항, 업무 개선 아이디어 등을 토대로 마련됐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수백여명의 임직원이 대강장에 모여 최고경영자(CEO)의 일방향적 메시지를 듣는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구성원이 체감할 수 있는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한 해를 시작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부터 구성원간 호칭을 ‘님’으로 통일한다. 권 부회장이 자신을 권영수님으로 불러 달라고 얘기한 이유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직급 또는 직책이 주는 심리적 부담감을 없애고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한 수평문화를 정착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임직원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정할 수 있는 완전 탄력근무제도 전면 도입한다.

업무 시간이나 방식에 구애받지 않고 일의 능률을 높이는데 집중하라는 의미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밖에 LG에너지솔루션은 서울 여의도 파크원 본사 등에 사내 휴식공간과 마사지실을 조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임직원들이 업무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도록 명상과 요가, 원데이 클래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권 부회장은 “LG에너지솔루션 모든 구성원들의 건강한 몸과 마음은 최고의 가치이자, 고객에게 사랑받는 회사가 되기 위한 대체 불가능한 목표”라며 “2022년에는 모든 구성원이 ‘야 일할 맛 난다’고 외칠 수 있었으면 한다”며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