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일상 파고드는 LGD ‘OLED’···정호영號 차별화 승부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CES 2022’서 OLED 신제품 공개
일상 공간형 플렉서블·투명 OLED
구광모 회장 ‘고객경험 가치’ 반영
丁사장 “이종산업과 신시장 창출”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그래픽=박혜수 기자

LG디스플레이가 내년 일상생활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신제품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차별화에 나선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가치 있는 고객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주문에 따라 이종산업 융합을 통한 신시장 개척에 승부수를 던졌다.

LG디스플레이는 다음 달 5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2’에 참가해 일상생활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는 플렉서블(Flexible) OLED, 투명 OLED 신제품을 공개한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OLED를 활용한 일상생활 공간의 미래상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LG디스플레이 직원이 대형 OLED 스크린에 운동기구를 결합한 콘셉트의 플렉서블(Flexible) OLED 솔루션 ‘버추얼 라이드(Virtual Ride)’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화면이 휘어지는 플렉서블 OLED 제품으로는 운동, 휴식 기능을 각각 접목한 ‘버추얼 라이드(Virtual Ride)’, ‘미디어 체어(Media Chair)’를 선보인다.

버추얼 라이드는 대형 OLED 스크린과 운동기구를 결합한 콘셉트에 따라 55인치 OLED 패널 3대를 세로로 연결해 바닥에서 천장까지 ‘ㄱ’자 형태로 구성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스크린 전면부에서 천장으로 연결되는 분위의 곡률반경(원의 휘어진 정도)이 현존 대형 패널 중 최저인 500R이다. 사용자의 시야각에 맞게 스크린 전체가 곡면으로 이뤄져 실제 야외를 누비는 듯 한 생생함을 느낄 수 있다.

미디어체어는 55인치 커브드(Curved) OLED와 리클라이닝 소파를 결합한 개인용 휴식공간을 콘셉트로 제작됐다.

해당 제품은 화면을 90도로 회전해 세로로 볼 수 있는 피봇(Pivot) 기능을 적용해 맞춤형 콘텐츠 감상이 가능하다. 곡면 형태의 화면은 사용자의 시야각에 최적화돼 있으며, 별도의 스피커 없이 화면 자체에서 소리가 난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2’에서 공개하는 쇼핑몰용 투명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품 ‘투명 쇼윈도’. 사진=LG디스플레이

투명 OLED 제품은 ‘투명 쇼케이스’·‘투명 쇼윈도’(쇼핑몰), ‘투명 스마트 윈도우’(사무실), ‘투명 쉘프’(가정) 등 공간별 특화 제품 4종으로 구성됐다.

쇼핑몰에서 사용이 가능한 투명 쇼윈도는 55인치 투명 OLED 4대를 상하 및 좌우로 이어 붙인 매장 외부용, 투명 쇼케이스는 투명 OLED에 진열대를 결합한 제품 프로모션용 제품이다.

사무실에서는 사용되는 투명 스마트 윈도우는 외부 창문에 투명 OLED를 적용해 탁 트인 전경을 보는 동시에 화상회의, 발표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가정에서는 투명 OLED 2대를 상하로 연결한 인테리어용 홈 스크린 콘셉트의 투명 쉘프를 사용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가 내년 디스플레이 시장을 공략할 무기로 이 같이 차별화된 제품을 내세운 것은 가치 있는 고객 경험을 강조한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주문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구 회장은 이달 20일 전 세계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사 영상에서 “지금까지 LG는 양질의 제품을 잘 만드는 일에 노력해왔지만, 요즘 고객들은 그 이상의 가치를 기대한다”며 “가치 있는 고객 경험에 우리가 더 나아갈 방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가치 있는 고객 경험을 위한 3대 출발점으로 ▲고객을 구매자가 아닌 사용자로 보고 LG의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하는 모든 단계의 여정을 살펴 감동할 수 있는 경험 설계 ▲고객을 더 깊게 이해하고 긴밀히 소통할 수 있는 관계 형성 ▲계속해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제품과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기존 사업 경쟁력에 다양한 이종산업과의 융합을 더한 신시장 개척을 추진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OLED TV를 상용화한 이후 전 세계 시장의 6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대형 투명 OLED의 경우 2019년 투명 40%의 55인치 투명 OLED 상용화에 성공해 현재까지 전 세계에 제품을 단독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접목이 가능한 신개념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융합형 인재 육성에도 나섰다.

정 사장은 이달 7일 연세대학교 디스플레이융합공학과 개설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디스플레이산업은 차세대 기술 혁신뿐 아니라 기존 가전, IT 외에 교통, 건축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는 앞으로도 다양한 이종산업과 융합한 OLED 솔루션, IT용 하이엔드 LCD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사업개발담당 여준호 상무는 “OLED가 가진 무한한 확장성을 바탕으로 이종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