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또 충돌한 윤석열·이준석···“평론가 곤란” vs “제언을 평론 취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김종인 “선거 도움 되는지 냉정하게 판단하고 발언” 경고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거리 인사에 나서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연일 비판 발언을 쏟아내는 이준석 대표를 겨냥하며 “누구도 제3자적 논평가나 평론가가 돼선 곤란하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제언이 평론 취급 받을 정도면 언로는 막혔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받아치며 또 다시 충돌하는 모습이다.

윤 후보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회의에서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아 비상 상황이고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직접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자세를 가져야 하고 국민을 설득하고 지지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 뒤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를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당은 상명하복의 하이어라키(체계) 조직이 아니다. 당원이 당의 중심”이라며 “다만 당원 누구도 당의 공식 결정과 방침에는 따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당 조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도 이 대표의 언행에 쓴소리를 날렸다. 김 위원장은 “선거에 도움을 주겠다는 많은 분이 자기 의견을 피력하는 경우가 많은데 과연 선거에 도움이 되는지 냉정하게 판단하고 발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후보가 정책적으로 약속한 것을 자기 생각에 맞지 않는다고 해서 반대 의견을 개진해서는 선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용호 공동 선대위원장 역시 이 대표를 향해 “지금 이 자리에 있어야 할 대표가 보이지 않는다”며 “우리가 처해 있는 대선은 위기 상황이고 비상 상황이다. 선대위가 지나치게 안이한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3선의 김태흠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당 대표라는 자리는 패널이나 평론가처럼 행동하는 자리가 아니라 무한한 책임이 따르는 자리”라며 “그런 당 대표가 철없고 무책임한 행동을 하며 당원과 국민의 정권 교체 열망에 재를 뿌리고 있다. 가벼운 언행을 버리고 본연의 자리로 돌아오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 등이 나온 이후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구나 본인이 속한 조직에서 더 나은 결과를 위한 제언을 하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며 “당 대표가 당을 위해 하는 제언이 평론 취급 받을 정도면 언로는 막혔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 평론은 평가에 그치지만 제언은 대안을 담고 있다”고 반박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