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준석, 선대위 직책 사퇴···“조수진 사과 받을 생각 없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기자회견 열고 “당 대표 조롱 유튜브 공유에 확신 들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임 선대위원장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와 관련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상임 선대위원장은 물론 홍보 미디어 총괄 본부장의 직책 역시 사퇴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대위 내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며 “선거를 위해 홍보 미디어 총괄 본부에서 준비했던 것들은 승계해 진행해도 좋고 기획을 모두 폐기해도 좋다. 어떤 미련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선대위 구성원이 상임 선대위원장의 지시를 따를 필요가 없다고 한다면 이 것은 선대위 존재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를 바로 잡는 적극적인 행위가 없고, 오히려 여유가 없어서 당 대표를 조롱하는 유튜브 방송 링크를 취재하는 언론인들에게 보냈다는 것을 확인하는 순간 확신이 들었다”고 선대위직 사퇴 이유를 밝혔다.

이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을 향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울산에서의 회동이 누군가에게는 그래도 대의명분을 생각해 할 역할을 해야겠다는 책임감을 안겨줬다면, 일군의 무리에게는 한번 얼렁뚱땅 마무리 했으니 앞으로는 자신들이 마음대로 하고 다녀도 부담을 느껴서 지적하지 못할 것이라는 잘못된 자신감을 심어준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때다 싶어 솟아나와 양비론으로 한마디 던지는 윤핵관을 보면 어쩌면 이런 모습이 선거 기간 내내 반복될 것이라는 비통한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 대표로서 당연직으로 선대위의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홍보 미디어 총괄 본부장으로도 활동했다. 선대위 직책에서 사퇴해도 당 대표직은 유지된다. 그는 “당 대표로서 해야 할 당무는 성실하게 하겠다”며 “물론 울산에서의 합의대로 당 관련 사무에 있어서 후보가 요청하는 사안이 있다면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선대위 개편 필요성에 대해서는 “윤 후보의 선택”이라며 “미련 없이 직을 내려놓는 상황에서 선대위 구성 등에 대한 의견을 피력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수진 최고위원이 사과하더라도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전날 오전 비공개 선대위 회의에서 이 대표와 조 최고위원은 고성을 주고받으며 설전을 벌였다. 이 대표가 일부 언론에 나오는 ‘윤핵관’ 보도 대응을 지시하자, 조 최고위원이 “내가 왜 명령을 들어야 하나. 난 후보 말만 듣는다”며 반발했다.

이후 조 최고위원이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며 갈등이 일단락되는 듯 보였으나, 그가 이 대표를 비방하는 내용의 영상을 기자들에 공유하며 논란은 다시 확대됐다. 이 대표는 “더 문제 삼기 전에 깔끔하게 거취 표명을 하라”며 조 최고위원에게 공보단장직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날 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는 결단을 내렸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