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건희, 허위 경력 논란에 “국민께 심려 끼쳐···사과 의향 있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공개 활동에는 “아직 드릴 말씀 없다”
윤석열 “송구한 마음 갖는 게 맞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1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나와 자신의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가 허위 경력 논란에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도 송구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 씨는 15일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앞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허위 이력과 관련 분노 여론이 있는데 사과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공개 활동 시점에 대해서는 “아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윤 후보도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김 씨가 ‘사과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날 오후 서울 성동구 가온한부모복지협의회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그런 태도는 적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어찌 됐든 본인 입장에서 할 말이 아무리 많다고 하더라도, 그리고 여권의 기획 공세가 부당하다고 느껴진다고 하더라도 국민 눈높이와 국민 기대에서 봤을 때 조금이라도 미흡한 것이 있다면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것이 맞다”고 전했다.

김 씨는 현재 허위 경력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앞서 전날 YTN은 보도를 통해 김 씨가 2007년 수원여자대학교에 제출한 교수 초빙 지원서 경력 사항이 부풀려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선대위 차원에서 김 씨 관련 의혹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꾸 그 문제가 나오기 때문에, 제대로 한번 검토해보겠다”며 “오랜 시간 안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