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 수출, 사상 최고기록 경신···올해 6400억달러 넘길 듯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연간 수출액이 13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13일 오전 11시 36분 기준으로 올해 연간 수출액이 기존 최대실적인 2018년의 6049억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올해 총 연간 수출은 6400억달러를 넘길 것으로 예상됐다.

우리 수출은 1964년 첫 수출 1억달러를 기록한 이후 1977년 100억달러, 1995년 1000억달러, 2018년 6000억달러를 각각 넘어섰다.

올해는 연간 수출액 최고기록을 달성하며 무역통계를 작성한 1956년 이래 66년의 무역 발자취에 새로운 한 획을 그었다.

올해 11월까지 누계 기준 수출액은 5838억달러로 과거 최대 수출을 기록한 2018년 1∼11월의 5567억달러보다 271억달러 많다.

산업부는 올해 역대 최대의 수출실적을 달성한 원동력으로 ▲주력 수출산업의 주도적 역할 ▲신(新) 수출 품목의 약진 ▲수출 품목 고부가가치화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반도체·조선·자동차 등 주력 산업이 국내 생산 차질 최소화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반도체는 올해 1∼9월 기준으로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점유율 1위(58.9%)를 유지했다. 자동차는 국제무역센터(ITC) 통계상 국가별 누적 수출액 기준으로 327억달러를 기록해 5대 수출국 자리를 지켰다.

조선은 올해 1∼11월 기준으로 전 세계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친환경 선박에 대한 수주량이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전기차 배터리는 우리 기업들이 모두 전년 동기대비 2배 이상 성장하면서 중국에 이어 국가별 세계시장 점유율 2위를 유지했다.

바이오·농수산·화장품 등 신수출 유망 품목들도 약진했다.

시스템 반도체·친환경차·바이오헬스·이차전지·OLED·농수산식품·화장품 등은 2018년을 넘어 최대 수출 규모로 성장했다.

바이오·이차전지·농수산식품·화장품 등 4개 품목의 수출이 2018년 대비 123억달러 늘어 전체 수출 증가분의 45%를 차지해 수출 최대실적 달성에 큰 역할을 했다.

올해 수출단가도 2018년 대비 12.6% 증가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선박·전기차·OLED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비중이 커진 것이 주요인이다.

세계경기 회복에 따른 주요국의 수요 증가 등으로 수출 물량 역시 증가세로 전환하며 좋은 실적을 이끌었다.

올해 수출 순위는 작년과 동일한 7위를 유지했다. 무역 순위는 9년 만에 8위로 올라섰다.

정부는 내년에도 글로벌 교역 및 수요 증가 등으로 실물경제 회복세가 지속돼 수출 증가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수출액 사상 최대실적 경신은 수출입 물류난, 변이 바이러스 지속, 공급망 차질 등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민·관이 함께 이뤄낸 값진 성과”라며 “내년 수출도 증가세를 이어가도록 수출입 현장의 어려움 해소, 중소기업 수출역량 강화, 미래 무역기반 확충 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