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뉴욕증시, 오미크론 우려 완화에 이틀 연속 반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나스닥 3%·S&P500 2% 상승 마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 완화에 이틀 연속 반등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492.40포인트(1.40%) 오른 3만5719.43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95.08포인트(2.07%) 상승한 4686.7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61.76포인트(3.03%) 뛴 1만5686.92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상황에 주시했다. 이날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심각하지 않다고 주장하면서 시장을 안도시켰다. 그는 오미크론변이가 전염력은 더 강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입원률이 더 낮고 환자들에 산소가 덜 필요하다는 점을 근거로 내세웠다.

또한 미국 중앙은행(연방준비제도‧Fed)의 자산매입 규모 축소(테이퍼링) 가속화 가능성도 시장 반등을 이끌었다.

제롬 파월 의장을 비롯한 연준 인사들은 다음주 개최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 속도를 기존 매월 150억달러 감소에서 300억달러로 높일 가능성을 시사한 뒤 블랙아웃 기간에 돌입했다. 현실화되면 테이퍼링은 내년 3월에 종료되고, 바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미 국채 장기물과 단기물 금리가 모두 상승했다. 10년물 금리는 전일 대비 4.6베이시스포인트(bp) 오른 연 1.479%를, 2년물 금리는 5.4bp 상승한 0.687%를 각각 기록했다. 2년물 금리는 최근 2년래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