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최단기간 무역 1조 달러 달성···흔들리지 않는 무역 강국”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8회 무역의날 기념식 참석
“성과 부정하는 건 국민 자부심 무너뜨리는 것”
“공급망 대비 철저히, 핵심품 수급 안정화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축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우리는 올해 사상 최단 기간에 무역 1조 달러를 달성했다”며 “우리 경제사에서 2021년은 무역의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올해 대한민국의 수출 규모는 6300억 달러, 무역 규모는 1조200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한다. 모두 사상 최대”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최단기간 무역 1조 달러, 사상 최대 무역액·수출액 달성을 축하하면서 무역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한 계단 더 뛰어올라 세계 8위의 무역 강국으로 발돋움했다. 무역인들과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이루어낸 자랑스러운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방역에 최선을 다했고, 기업들은 생산과 수출에 전력을 다했다. 대기업은 중소기업의 수출 운송을 도왔고, 정부는 기업과 함께 90여 척의 임시 선박을 투입해 수출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주력산업과 신산업이 모두 경쟁력을 높였다. 조선은 사상 최대 수주량을 달성했고, 석유화학 수출도 처음으로 500억 달러를 돌파했다. 메모리반도체는 압도적인 세계 1위를 지켰고, 시스템반도체, 친환경차, 바이오헬스 등 3대 신산업과 이차전지, 올레드 수출 역시 두 자릿수 증가율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류는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문화 콘텐츠 수출이 3년 연속 100억 달러를 넘어 새로운 수출동력이 되었고, 한류의 열기에 힘입어 코리아 프리미엄의 시대가 열렸다”며 “농수산 식품 역시 사상 처음 수출 100억 달러를 돌파했고, K-뷰티도 세계 3위권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미국, 중국, EU(유럽연합), 일본의 4대 주요 시장뿐 아니라 아세안과 인도, 독립국가연합, 중동, 중남미의 5대 신흥 시장에서도 수출이 8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며 “중소기업 수출은 지난 11월에 이미, 역대 최대를 기록했던 2018년의 연간 실적을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특히 “수출동력은 다양해지고, 양적 성장을 넘어 질적 성장을 이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글로벌 공급망 등 외부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는 무역 강국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끊임없이 자유무역 앞에 놓인 장벽을 넘어야 한다. 코로나로 인한 이동 제한과 공급망 불안이 가중되고, EU는 탄소국경조정제를 도입하고 있다”며 “정부는 보호무역과 새로운 무역장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따라서 “무역인들이 세계와 마음껏 경쟁할 수 있도록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글로벌 공급망 불안에 철저히 대비하겠다. 지난달부터 조기경보시스템을 가동하여 대외의존도가 높은 4000개 품목을 중심으로 주요국의 생산과 수출 상황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경제안보 핵심품목을 지정하고 비축 확대, 수입선 다변화, 국내 생산 등 품목별 수급 안정화 방안을 마련할 것이다. 물류 정체에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뿐만 아니라 “외부의 충격에 흔들리지 않도록 무역의 저변을 더욱 확대하겠다. 더 많은 중소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금융, 마케팅, 컨설팅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에게 기회가 되고 있는 디지털 무역 기반도 강화할 것이다. 해외 바이어 구매 정보 제공, 온라인 결제, 해외 배송 지원 등 디지털 수출 전 과정을 돕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출 시장도 더욱 넓혀 가겠다. 내년 초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이 발효되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시장이 넓어진다”며 “메르코수르, 태평양동맹, 걸프협력이사회, 아랍에미리트와 FTA(자유무역협정)를 추진해 중남미와 중동 시장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만 “그러나 이 같은 소중한 성과마저도 오로지 부정하고 비하하기만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국민들의 자부심과 희망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오늘 무역인들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내달라”며 “우리는 어떤 위기도 기회로 바꿔낼 것이다. 흔들리지 않는 무역 강국, 경제 대국으로 힘차게 달려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올해 무역 성과를 이루어낸 무역유공자 10명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또한 10개 수출기업에게 수출의 탑을 직접 수여했다.

올해 정부 포상을 받는 무역유공자는 산업훈·포장 65명, 대통령 표창 77명 등 모두 597명이며, 수출의 탑을 받은 수출기업은 총 1573개사(중소기업 1453개사, 중견기업 88개사, 대기업 32개사)다.

헥산(DNA·RNA) 추출시약을 통해 코로나19 검사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제놀루션 김기옥 대표이사에게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했다.

최고 수준의 액화천연가스(LNG) 보냉제 제작기술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LNG운반선·추진선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동성화인텍 류완수 대표이사에게 동탑산업훈장을 수여했다.

올해 최고 수출의 탑인 1100억불탑은 삼성전자가 받았으며, 게임(크래프톤, 8억불탑), 드라마콘텐츠(스튜디오드래곤, 1억불탑)를 수출한 기업도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국내 최초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개발한 풍림파마텍은 7백만불탑을 받았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