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직 수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울산서 회동 “대선 관련 모든 사항 공유”
윤·이, 내일 부산서 공동 선거 운동 나서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어깨동무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 소통을 강화하기로 하면서 그동안의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했다. 또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국민의힘은 오는 6일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와 이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는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정권 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고 한 목소리로 밝혔다. 이 대표가 잠행한 지 나흘 만인 이날 윤 후보는 울산으로 향해 이 대표를 만났다.

윤 후보는 또 “지금 막 김 전 위원장이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며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에게 선대위의 전권을 준다는 의미다.

특히 이들은 대선 사항을 공유하며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 후보의 당무 우선권과 관련해 윤 후보가 사무를 대표에게 요청하고 대표는 후보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기로 했다.

‘당 대표 패싱’ 논란으로 잠행을 이어왔던 이 대표도 이날 회동으로 윤 후보와의 갈등을 풀었다고 밝혔다. 갈등의 핵심이 된 일명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해선 “절대 다른 사람의 평가로 서로를 평가하지 않는다는 합의가 있어 윤핵관을 경고한 것”이라며 “(윤 후보와는) 단 한번도 서로 존중하지 않은 적이 없고 이견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수정 경기대 교수 영입과 관련해서는 “후보 의견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 교수의 영입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었다.

이날 회동을 통해 극적 화해를 한 두 사람은 4일 부산에서 공동 선거 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김기흥 선대위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이준석, 김기현 3각 편대가 부산에서 바로 선거 운동을 시작한다”며 “구체적 일정은 차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