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오늘도 ‘신상’ 사러 ○○○에 갑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모험 구매’를 아시나요? 시장에서 인지도가 높은 제품이 아닌 그간 접해보지 못했던 신제품 위주로 구매하는 것을 의미하는 신조어인데요. 이 ‘신상’에 목마른 사람들이 최근 몰리는 곳이 있습니다.

그곳은 바로 편의점. CU에 따르면 익숙한 제품을 간편하게 구매하는 사람이 많았기에 2012∼2016년 신상의 매출 비중은 13.7%에 불과했는데요. 최근 5년(2017~2021년) 간은 18.3%로 비중이 4.6%p 늘었습니다.

앞선 5년간 편의점은 매출의 80%를 830개 제품이 차지, 스테디셀러에 대한 매출 쏠림 현상이 두드려졌습니다. 하지만 모험 구매가 늘면서 최근 5년 동안은 매출의 80%를 차지하는 제품이 1,000여개로 20.5% 증가했지요.

신상 매출 증가는 점포들의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류, 스낵, 유제품 등 신상이 많은 가공식품 매출 비중이 41.4%에서 44.3%로 증가한 것. 반면 마진율이 낮은 담배는 40.1%에서 38.4%로 줄었습니다.

제품별로는 국산 맥주와 즉석식품의 매출 증가가 눈에 띄었는데요. 특히 곰표맥주를 중심으로 다양한 협업 제품이 이어진 국산 수제맥주 수요가 늘었습니다. 이에 신상 국산 맥주 매출은 최근 5년간 20.3% 증가했지요.

1인 가구 증가에 발맞춰 신제품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는 즉석식품도 신제품 매출이 32.1% 증가했습니다. 신상 과자, 커피, 탄산음료, 차 등도 10% 이상 매출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편의점 모험 구매의 중심에는 2030세대가 있습니다. 신제품에 민감한 20대와 30대가 편의점 신상 구매자 전체 중 각각 41.4%, 35.5%를 차지하고 있는 것.

CU 측은 이러한 흐름에 대해 “기존 제품에 식상함을 느낀 2030세대가 최신 트렌드를 담은 신상품에 즉각 반응한다”며 “요즘 MZ세대들은 어떤 신상품이 나왔는지 확인하기 위해 편의점에 들른다”고 설명했습니다.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기 위해 다양한 신제품을 내놓고 있는 편의점들. 오늘은 또 어떤 신제품이 진열대를 채우고 있을지 가까운 편의점에 한번 들러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