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병준 “대선에 전부 쏟겠다···선출·임명직 일절 안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임 선대위원장 임명 후 첫 기자회견
“열심히 할 생각, 무엇이든 돕겠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는 차차 보겠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며 “모든 것을 이번 선거에 다 쏟아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선출직·임명직 등 공직은 일절 맡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26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상을 더 좋게 바꾸고 대한민국을 세계 중심에 놓기 위해 어떤 사람은 밖에서 끊임 없이 어젠다를 정리하고 담론으로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상임 선대위원장직 수락에 대해 “시대에 뒤떨어진 국정 운영 유지, 과감히 바꿀 때가 됐다”며 “그런 일을 하겠다는 분을 그냥 혼자 그렇게 뛰게 둔다는 것이 우리 모두의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엇을 하든 돕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운 좋게 대선도 뛰어보고, 대통령 만드는 역할도 하고, 당도 운영해 봤다”며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이번 선거에 쏟아부을 것이다. 선출직, 임명직 공직을 일체 안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돼 온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선 “더 이상 이야기를 안 하는 것이 혼란을 방지하고 예의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지난 일요일 (김 전 위원장을 만난) 윤 후보가 잘된 것처럼 이야기를 해 서로 고생했다고 이야기를 나눴다”며 “그 결과가 다시 다른 방향으로 가서 당혹스럽기는 하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총괄 선대위원장 자리를 제외하고 본부장급 인선을 발표한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도 선대위 합류 의사를 밝히지 않았지만, 국민의힘은 김 전 위원장의 합류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 놓고 있는 모습이다.

김 위원장은 ‘김 전 위원장과 결별인가’라는 질문에는 “제가 이야기 할 사안이 아니다”면서도 역할 조정 문제에 대해선 “우리 같은 사람은 수직적으로 일하는 스타일은 아니다”며 “각 분야에서 자율적 움직임을 존중하는 스타일이니까 역할 조정은 쉬울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