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4.0% 유지···물가 전망치는 상향 조정(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내년 성장률도 3.0% 그대로
민간 소비 늘면서 성장률 견인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1→2.3%
기대인플레이션 2.7%···물가 상승 압력↑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은 올해 연 4.0%, 내년 3%로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전망치는 각 2.3%, 2.0%로 상향했다.

한국은행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실질 GDP 성장률(작년 대비)을 4.0%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8월 전망치와 같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 4차 유행이 이어지고 있지만 빠른 속도로 백신 접종이 이루어지고 있고 수출 호조와 민간 소비 회복 등 경제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판단했다.

8월 전망과 비교해보면 올해 민간소비 성장률이 2.8%에서 3.5%로 0.7%p포인트나 높아졌고, 내년 민간소비 증가율도 3.4%에서 3.6%로 0.2%p 상향조정됐다.

반면 올해 설비투자 성장률은 기존 8.8%에서 8.2%로 오히려 떨어졌다. 건설투자 전망치는 0.9%에서 아예 마이너스(-0.7%)로 돌아섰다.

올해와 내년 상품 수출 증가율은 각 8.5%, 2.6%로 8월 당시(8.9%, 2.7%)와 비교해 모두 낮아졌다.

상품 수입의 경우 올해 9.5%에서 10.1%로, 내년 3.0%에서 3.1%로 더 높아졌다. 석유·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당초 예상보다 길어질 것이란 예상이다.

고용 전망은 지난 8월 20만명에서 35만명으로 늘었다. 실업률 전망치도 3.9%에서 3.7%로 낮아졌다. 3.8%로 전망한 내년 실업률 역시 3.6%로 소폭 하향 조정됐다.

소비자물가 전망치를 2.1%에서 2.3%로 상향 수정했다. 내년 물가도 1.5%에서 2.0%로 조정했다. 2023년 소비자물가는 1.7%로 전망했다.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경우 원유·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망 차질, 소비 수요 증가 등이 반영된 결과다.

한은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가격 상승폭 확대, 지난해 공공서비스가격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3%대 초반으로 높아졌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도 2%대 중반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 4월 2.3% ▲ 5월 2.6% ▲ 6월 2.4% ▲ 7월 2.6% ▲ 8월 2.6% ▲ 9월 2.5%로 6개월 연속 2%를 웃돌다가 마침내 10월(3.2%) 3%를 넘어섰다. 이는 2012년 1월(3.3%)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1개월 정도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생산자물가도 지난해 11월 이후 지난달까지 1년 동안 계속 오르고 있다.

미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압력도 높은 편이다. 11월 소비자동향조사에서 향후 1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2.7%로 10월보다 0.3%p 높아졌다. 이는 2017년 1월(0.3%포인트) 이후 4년 10개월 만에 가장 크다.

커진 물가 상승 기대는 생산자의 가격 결정 등에 영향을 미쳐 결국 실제 물가 상승을 이끌 수 있다.

한은은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후반으로 높아졌다”면서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전망경로를 상회하여 2%를 상당폭 웃돌다가 점차 낮아져 내년중 연간으로 2%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이며,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후반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