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종인, 尹 김병준·김한길 영입 시도에 반대 입장 “냉정해져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개인적 친소 관계로 생각하면 안돼”···선대위 인선 불만 드러내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 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선거대책위원회에 영입하려는 것과 관련, “아무나 사람이면 다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를 향해 “냉정해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19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윤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될 사람은 과거의 인연, 개인적 친소 관계를 갖고 생각하면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떤 사람이 중요한지 알아야 하는데 아무나 다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조직이 비대하면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 캠프라는 것은 효율적으로 일해 표를 극대화하는 것에 포커스를 맞춰야 하는데, 어떤 특정인을 어느 자리에 배치하는 것에 관심을 둬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이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선 “상임 선대위원장이 무엇 때문에 필요한지 이해를 못하겠다”며 “이 점에 대해서는 내가 윤 후보에 분명히 이야기를 했다.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는 직책은 과거에 들어본 적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를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당이 요란하게 사람만 잔뜩 늘려 만들었는데 효율적으로 움직이지 않으니 내부적 불만도 나온다”며 “그 것을 반면교사로 삼는다면 윤 후보가 선대위를 어떻게 구성해야 할지 금방 떠오르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