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아이는 소유물 아냐···폭력으로부터 보호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아동학대 예방의 날 SNS 메시지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15회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이해 SNS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게시글을 통해 “사람은 가장 천천히 성장하는 동물이다. 걷기까지 적어도 1년, 뇌가 완전히 자라기까지 10년 넘는 세월이 필요하다”며 “아이는 이 기간에 어른들의 행동을 따라하고 익히며 사회구성원이 되어간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 역시 아이를 키우면서 이전과 다른 삶을 살게 되고, 아이의 울음소리를 통해 사랑을 키워간다. 우리 모두는 이렇게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며 특별한 존재가 되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람은 누군가의 소유물이 될 수도, 함부로 할 수도 없다. 아이들은 더욱 그렇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1월, 우리는 ‘어떤 체벌도 용인할 수 없다’는 의지를 모아 63년 만에 민법의 친권자 징계권 조항을 폐지했다”며 “또한, 3월부터 학대행위 의심자로부터 피해아동을 보호하는 ‘즉각분리제도’를 시행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체벌을 용인하는 사회에서 모든 폭력으로부터 아동을 보호하는 사회로 한 걸음 더 나아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가 행복하게 자라려면, 아이를 독립된 인격체로 존중하고, 부모와 자녀 간 소통과 이해,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양육이 필요하다. 오늘 아동학대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긍정 양육 129원칙’을 선포한다”며 “좋은 부모가 되고 싶은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내일은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30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아이를 아끼고 존중하는 일은 곧 자신을 아끼고 존중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가 행복한 사회가 어른도 행복한 사회”라며 “정부는 아이들의 웃음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 아이에게 무엇을 배울 수 있을지, 조심스럽게 살펴보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