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EPI 대표 만난 문 대통령 “우리 기술 백신 개발이 국가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해쳇 CEPI 대표 “한국, 코로나에 체계적 대응 기준 마련”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리처드 해쳇 감염병혁신연합(CEPI) 대표 접견.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이번에 반드시 우리 기술로 우리 백신을 개발, 생산해내는 것을 국가적인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감염병혁신연합(CEPI·세피)의 리처드 해쳇 대표를 만나 “한국은 여러 종류의 백신을 위탁 생산함으로써 기여하고 있는데 거기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또 새로운 감염병에 대비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세피(CEPI)는 지난 2017년 출범한 보건 전문 국제 민간기구다. 인류를 위협할 수 있는 잠재적인 전염병을 미리 파악하고 관련 백신을 사전에 개발·비축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 팬데믹 대응 과정에서 세피(CEPI)가 정말 중요하고 큰 공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백신 개발에 과감하게 지원한 세피와 대표님의 결단 덕분에 전례 없이 빠른 백신 개발에 성공했고, 그것으로 인류 생명을 많이 보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에 관한 글로벌 협력의 모범사례다. 한국도 작년 세피에 가입해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세피와 한국 정부가 함께 지원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사의 백신 개발이 최근 임상 2상 시험 결과를 보면 대단히 성공적으로 보여 기대가 크다. 앞으로 3상 실험이 남아 있는데 마지막까지 개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세피가 끝까지 관심을 가져주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해쳇 대표는 “팬데믹 발발 이후에 한국이 아시아 방문 국가로는 처음이다. 지금까지 한국이 코로나라는 감염병에 대응하는 데 있어 한국 정부와 국민들이 모든 역량을 결집해 성공적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해쳇 대표는 또한 “한국이 세계적인 기준을 마련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코로나라는 감염병에 아주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을 하는 부분에 있어서 이러한 기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는 같은 규모의, 유사한 규모 경제력이나 국가 규모인 국가들과 비교해봤을 때 현저히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해쳇 대표 “대통령님께서 글로벌 대응에 여러 가지 지원을 해주신 것에 대해 깊은 감사 말씀 드린다. 특히 코백스에 대해 관대한 공여를 해주신 데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해쳇 대표는 “한국은 과학기술 허브로서 아주 정평이 나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녹십자사와 같은 한국 기업들과 함께 일함으로써 코로나 백신을 개발하고 보급함에 있어 많은 발전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까지 세피는 외교부와 외교부가 활용하는 국제질병퇴치기금을 통해 펀딩을 받아왔다. 저희 성과 일부는 외교부의 이런 지원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접견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태한 청와대 사회수석,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니콜레이센 한국 세피(CEPI) 담당관 등이 참석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