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전 3분기 영업손실 9367억원···2개 분기 연속 적자(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3분기 9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내며 2개 분기째 적자를 이어갔다.

한전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936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이익 2조3322억원)와 비교해 적자 전환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직전 2분기 764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2개 분기 연속 적자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손실은 1조1298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매출은 16조462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고 순손실은 1조259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은 45조56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 늘었다.

실적이 악화한 것은 고유가로 연료비와 전력구입비가 늘었지만, 전기요금을 올리지 못하면서 수익성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올해 1∼3분기 전력판매량은 제조업의 평균가동률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 늘었다.

반면 연료비 상승분이 전기요금에 반영되지 못하면서 판매단가가 하락(-2.2%)해 전기판매수익은 1.9%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전은 올해부터 전기 생산에 들어간 연료비를 3개월 단위로 전기요금에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2분기와 3분기 전기요금은 유가 상승세를 반영해 올랐어야 하지만, 정부가 국민의 생활 안정 등을 이유로 요금을 동결했다.

나가는 비용은 더 늘었다.

1∼3분기 한전 자회사들의 연료비와 한전이 민간 발전사로부터 사들인 전력구입비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조8965억원, 2조8301억원 증가했다.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석탄발전 상한제약 시행과 전력수요 증가 등으로 연료비가 비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량이 늘어난 탓이다. RPS(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비율이 7%에서 9%로 상향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발전설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기타 영업비용 역시 7352억원으로 확대됐다.

한전은 “향후 연료가격 상승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단위당 전력공급 비용을 3% 이내로 억제하는 등 고강도 경영효율화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생에너지 수용성 확대를 위한 선제적 송배전망 구축, 연구개발(R&D) 혁신을 통한 탄소중립 핵심기술 확보, 해외 신재생사업 확대 등 신규수익 창출과 이익개선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