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하나은행, 산업·기술·물류·금융 연계 ‘B2B 플랫폼’ 묶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지환 하나은행 부행장(사진 왼쪽 네 번째), 김병휘 포스코인터내셔널 본부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 정훈 포스코에이앤씨 건축사사무소 사장(사진 왼쪽 여섯 번째), 조영빈 다쏘시스템코리아 대표(사진 왼쪽 세 번째), 박형순 형경산업 대표(사진 왼쪽 두 번째), 진춘식 스마트시티도시개발 대표(사진 맨 오른쪽), 이재경 오조 대표(사진 맨 왼쪽)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포스코 인터내셔널(구매&물류), 포스코 A&C(산업), 다쏘시스템(기술), 형경산업(제작)과 함께 ‘산업․기술․물류․금융 연계 B2B 플랫폼(FSCM)’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그동안 각 기업의 축적된 역량과 플랫폼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최초로 이종 산업 간 비즈니스 모델의 시스템적 융합을 통해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신설 법인(주식회사 OZO)의 설립 및 발전과 기업과 금융을 연결하는 혁신적인 ‘OZO 플랫폼’을 구현하기로 했다.

‘OZO 플랫폼’은 급변하는 기술 환경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중견 기업들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OZO 플랫폼’을 통해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이 지난 수 십년 간 축적해온 각 회사의 디지털 역량과 노하우를 연결해 각 산업별 필요한 핵심기술과 금융 인프라를 모두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플랫폼 내에서 생태계를 완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종합시스템이 되도록 적극 협력키로 했다.

특히 ‘OZO 플랫폼’을 기존 B2C 플랫폼과 달리 철저하게 기업 중심의 B2B 플랫폼으로 활성화함으로써 특정 기술 또는 특정 사업에 국한된 협력이 아닌 산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핵심역량(금융·기술·구매·정보)이 되는 요소들을 융합해 지속 경영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OZO 플랫폼’이 지원하고자 하는 중점 산업으로는 산업용 장비, 전기 자동차, 에너지, 건설 산업 등이다.

첫째는 건설 산업 분야다. 단일 중소․중견 건설사의 역량으로는 추진 불가한 건설 플랫폼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박지환 하나은행 CIB그룹 부행장은 “하나은행은 은행 중심으로 제공하던 고전적 금융서비스 방식을 탈피해 금융과 산업이 협업을 통해 맞춤형 기술과 금융을 동시에 제공해 개별 기업들이 플랫폼 내에서 서플라이 체인을 완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