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제일제당, 3Q 분기 매출 첫 4조 돌파···영업익 3322억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식품사업 슈완스 인수 효과에 해외 매출 10% 늘어
바이오사업 매출 35% 증가하며 사상 첫 1조 돌파

thumbanil
CJ제일제당이 식품과 바이오 부문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3분기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4조원을 넘어섰다.

CJ제일제당은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6조8541억원, 영업이익은 7.7% 늘어난 4332억원(대한통운 포함 연결 기준)을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실적을 제외한 CJ제일제당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7% 성장한 4조2243억원, 영업이익은 3.3% 늘어난 3222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의 분기 매출 4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CJ제일제당의 3분기 실적 성장은 식품과 바이오 사업의 해외 실적 호조가 견인했다.

식품사업부문은 3분기 매출액 2조5790억원, 영업이익 1860억원으로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7.9%, 5.8% 성장했다. 국내는 비비고·햇반·고메 브랜드를 앞세운 가정간편식(HMR)이 압도적 시장지위를 유지했고, 미국·일본·중국 등 해외에서는 만두·미초를 비롯한 ‘K-푸드’ 전략 제품의 판매확대가 매출 성장세로 이어졌다.

국내 매출액은 1조45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했고, 미국 슈완스를 포함한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10.3% 성장한 1조125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원가 부담 급증에도 비용 효율화·고수익 채널과 제품 집중 등을 통해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바이오사업부문의 3분기 매출액은 1조442억원, 영업이익은 12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5.4%, 60.9% 증가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분기 매출이 1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각지 생산거점에서 다양한 품목을 공급할 수 있는 ‘호환 생산’ 능력을 토대로 외부 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한 것이 주효했다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CJ Feed&Care(사료 및 축산)의 3분기 매출액은 60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했으나 영업이익은 84.5% 감소한 88억원에 머물렀다. 곡물가 상승 등으로 원가 부담이 커졌고, 베트남 지역 돈가가 하락했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곡물가∙운임비용 상승을 비롯한 전방위적 위기 상황속에서도 과감한 체질개선을 통해 내실있는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속적인 신성장동력 발굴과 혁신제품 개발, 전략적 R&D 투자 등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성장을 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CJ제일제당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