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이노텍, 임직원 아이디어로 신사업 발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아이랩(i-Lab)’ 2기 프로그램 진행
독립 업무공간과 전문 컨설팅 지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이노텍의 ‘아이랩(i-Lab)’ 프로그램에 참가해 신사업 발굴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이 임직원들의 아이디어를 활용한 신사업 발굴에 나섰다.

LG이노텍은 임직원의 신사업 아이디어 제안과 실행을 지원하는 ‘아이랩(i-Lab)’ 2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아이랩은 ‘이노베이션 랩(innovation Lab·혁신연구소)’의 줄임말로, 임직원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는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도입한 프로그램이다.

LG이노텍은 지난해 8월 1기 프로그램을 시작한데 이어 현재 2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1~2기 프로그램에는 총 100여개 팀이 참가해 홈트레이닝 로봇, 메타버스 기반 공장 시뮬레이션 등 140여개 신사업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LG이노텍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공개 오디션 방식으로 아이디어에 대한 평가를 거쳐 상위 10개 아이디어를 심사 대상으로 선정한 뒤 경영진의 최종 심사를 통해 공식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추진을 지원한다.

선정된 아이디어를 제안한 임직원은 프로젝트 수행 기간 중 기존 업무에서 벗어나 독립된 업무공간과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받는다.

1기 프로그램 선정 프로젝트는 아이디어를 제안한 30대 직원들이 팀의 리더를 맡아 추진하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오는 11월 완료될 예정이며, 이후 각 사업부로 이관해 실제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광학솔루션 프로젝트의 리더를 맡은 최민용 선임은 “과거에는 기발한 사업 아이디어가 떠올라도 기존 업무로 인해 실행은 엄두도 내지 못했다”며 “회사적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해보고 싶었던 프로젝트를 마음껏 실행하는 것은 좋은 경험이자 성장의 기회”라고 말했다.

LG이노텍은 내년부터 아이랩에 펀딩 프로그램을 도입해 지원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LG이노텍 최고기술책임자(CTO) 강민석 부사장은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연결하는 동시에 과감하게 도전하는 문화를 확산해 나갈 것”이라며 “하드웨어를 넘어 메타버스,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신사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이노텍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