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국 올 가을 첫 한파특보···서울 17년만에 ‘10월 한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날씨.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10월 세 번째 토요일인 16일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경기 용인·광주시, 충남 논산시와 홍성군, 충북 보은·괴산·영동·음성·증평군, 전북 진안·무주·장수군에 한파경보를 발령했다.

또 서울과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세종을 포함한 나머지 지역 대부분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것은 지난 2004년 이후 17년만이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영하 15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에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내려진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영하 12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발령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도 안팎에 그쳤다. 낮 최고기온도 전날보다 5도 이상 떨어져 11~20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일요일인 17일은 대관령과 철원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더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3~7도, 낮 최고기온은 10~16도 예상된다.

서울의 경우 최저기온이 0도를 기록해 10월 중순 최저기온으로는 세 번째로 낮겠다.

이번 추위는 17일과 18일 오전 절정에 이르렀다가 19일 오전 반짝 풀린 뒤 다시 이어지고, 다음 주 일요일인 24일에야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날씨

#한파특보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